2022.01.19 (수)

  • 맑음동두천 -8.0℃
  • 흐림강릉 -0.5℃
  • 맑음서울 -6.5℃
  • 대전 -1.9℃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2.8℃
  • 비 또는 눈광주 1.2℃
  • 흐림부산 4.1℃
  • 흐림고창 0.7℃
  • 흐림제주 7.6℃
  • 맑음강화 -6.2℃
  • 흐림보은 -2.8℃
  • 흐림금산 -2.1℃
  • 구름조금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2.1℃
  • 구름많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경찰, 대장동 사건 계좌 압수수색 초읽기…"검찰과 중복수사는 없을 것"

구체적인 압색 명단은 '비공개'…"전체적인 맥락에서 진행"
곽병채 압색·유동규 구속한 검찰과 중복수사 우려도 제기돼
"아직 협의 이뤄진 부분 없어…다만 분명히 협의·조율할 것"

 

경찰이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사건들과 관련해 계좌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에 곧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은 5일 기자간담회에서 "출국금지 조치를 한 데 이어 계좌 관련 강제 수사에 착수하고 있는 단계"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계좌 압수수색 대상자 명단은 밝히지 않았다. 다만, 현재 수사 중인 사건의 전체적인 맥락에서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현재 전담수사팀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곽상도 무소속 의원 아들 곽병채(32) 씨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 수수 의혹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에서 통보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이성문 전 대표 간 수상한 자금 흐름 의혹 등 총 3개의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전담수사팀은 지난달 29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등 2건을 고발한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의 김순환 사무총장을 불러 약 1시간 30분 동안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다음날인 지난달 30일에는 곽 의원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 수수 의혹을 고발한 시민단체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 관계자를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최근에는 김 씨 등 8명과 곽 씨를 출국금지 조치했다. 이번 계좌 압수수색도 김 씨와 곽 씨를 중심으로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전담수사팀은 이번주 중으로 화천대유 관계회사인 천화동인 1호의 이한성 대표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이 대표를 상대로 김 씨와 이 전 대표 간 자금 흐름의 경위, 천화동인 1호의 실소유주가 누구인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한편, 최근 일각에서는 '경찰과 검찰의 중복수사로 수사에 차질이 생기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검찰이 이미 곽 씨 자택을 지난 1일 압수수색 한 데 이어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지난 3일 구속시켰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경기남부청 관계자는 “중복수사 관련 아직 검찰과 협의가 이뤄진 부분은 없지만 향후 중복수사 우려가 명확해질 경우 분명히 협의해서 조율할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김기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