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김승희·박순애 '지명철회' 연일 맹공…尹의 선택은?

2022.06.30 17:53:35 4면

野, "검증 없는 후보자 임명, 국민 우롱·기만하는 것" 연일 맹공
김승희, 28일 대검 수사의뢰로 당내 기류 변화도 감지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기한 만료…尹 국회 청문회 없이 임명 가능

 

더불어민주당이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에 연일 자진사퇴와 지명 철회를 요구하며 맹공에 나서 이들의 거취에 관심이 쏠린다.

 

더불어민주당 후보자 인사 검증 특별팀(TF)는 30일 기자회견을 열고 "박 후보자의 임명은 인사청문 검증 없이는 절대 불가하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후보자와 윤석열 정부에 지금까지 확인된 7가지 의혹에 대해 정확한 해명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TF 위원들은 "이미 부적격 판명이 난 후보자를 최소한의 검증도 없이 장관으로 임명한다는 것이 윤석열 정부의 인사원칙인가"라며 "이는 국민을 우롱하고 기만하는 것이다"고 꼬집었다.

 

이날 TF 위원들은 박 후보자에게 ▲후보자·후보자 자녀 위장전입 ▲자녀 서울대 장학금 특혜 ▲모친 농지법·건축법 위반 ▲자녀 부정 채용 ▲차남 고려대 편법 수시합격 의혹 ▲음주운전 적발 이후 징계 여부 ▲연구실적 부풀리기 등의 논란에 대한 해명을 촉구했다.

 

민주당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한 김 후보자에 대해서도 지명 철회와 자진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민주당 신현영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 후보자는 정치자금을 사적으로 유용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이제 수사를 받아야 하는 '범죄 혐의자'"라면서 "자진 사퇴하거나 윤석열 대통령이 지명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실제 수사 의뢰 조치가 이뤄진 김 후보자에 대해서는 국민의힘 당내 기류 변화도 감지되고 있다. 선관위가 일부 혐의 사실을 확인해 수사의뢰를 한 만큼 마냥 옹호할 수만은 없기 때문이다.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김 후보자 관련 질문을 받고 "판단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하겠지만, 그동안 상황 변화가 생긴 부분을 고려해야 하지 않겠나 하는 생각은 조심스럽지만 들고 있다"고 밝혔다.

 

수사의뢰 사실이 알려진 전날에는 양금희 원내대변인의 공식 논평을 통해 "유감스러운 상황"이라면서도 "법과 원칙에 맞는 조치가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이같은 언급을 두고 당 내부의 부정적 여론 확산 기류와 무관치 않다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한편, 김 후보자와 박 후보자를 비롯해 김승겸 합동참모본부 의장 후보자 등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기한은 29일로 만료됐다. 이에 윤 대통령은 이날부터 법에 따라 국회 인사청문회 없이 임명이 가능하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김한별 기자 hbkim@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대훈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