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경기도 동·북부 도민에 의료 혜택 기회를…공공의료 강조한 김동연 정책은

2022.11.28 20:00:00 1면

역대 도지사들 동·북부 내 공공의료 확충 관심에도 현실은 ‘답보’
김동연 지사, 동·북부병원 이전·신축 논의 통해 공공의료 확대할까
다음 달 중순쯤 공공의료 정책 확정 예정, 사전절차는 내년 초부터

 

올해 경기도 국정감사와 경기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도 경기남부 지역과 동·북부 지역 간 공공보건의료서비스 격차와 불평등 문제가 수차례 지적됐다. 공공보건의료는 지역이나 계층에 관계없이 보편적 이용이 보장돼야하지만 상대적으로 낙후된 동·북부 지역에선 켜켜이 쌓인 주민들의 숙원으로만 그칠 뿐이다. 경기신문은 도내 공공보건의료 현황을 살펴보고,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제시한 앞으로의 정책 과제를 두 차례에 걸쳐 짚어본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上. 경기남부와 동·북부지역 간 공공보건의료 ‘불평등’
下. 김동연 지사가 약속한 공공의료 확충 정책, 앞으로의 방향은
<끝>

 

“공공의료의 중요성을 강조해왔다. 특히 경기 동·북부지역에서 공공의료서비스가 부족한 부분에 주시하고 있는데 종합적으로 검토하겠습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지난달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도내 동·북부지역의 공공의료서비스 접근성 격차에 대한 지적이 나오자 이같이 답했다.

 

앞서 김 지사는 지방선거 당시에도 ‘균형발전 5대 공약’을 발표하고 도민 의료기본권 보장을 위해 동·북부지역 내 지방의료원 설립, 공공병원 확대 등 공공의료 확충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공공의료 혜택에 불평등이 존재한다는 것을 인지한 김 지사처럼 역대 도지사들은 동·북부지역 주민들의 신음에 귀 기울였지만 현실은 특별한 변화 없이 여전히 답보상태다.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혜원(국힘·양평2) 의원도 경기도의료원을 대상으로 진행된 행정사무감사에서 변화 없는 도내 공공보건의료서비스의 문제를 지적했다. 

 

이 의원은 “도내 의료취약지가 동·북부지역으로 나타나는데 도립의료원이 공공의료 강화를 통한 지역격차 해소 계획을 매번 수립하지만 현실적인 변화는 거의 없다”고 꼬집었다. 

 

 

공공의료서비스의 지역별 불균형을 맞추기 위해 현재 도내에선 수원·의정부·파주·이천·안성·포천 등 6곳에 도립의료원에서 공공의료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다. 

 

다만 동·북부지역 내 도 의료원 건물 중에는 지은 지 오래된 탓에 낙후로 인한 위생문제 등이 발생하면서 이전·신축 논의가 오래전부터 진행돼왔다. 

 

특히 도 의료원 의정부병원의 경우 노후화된 건물로 쥐 등이 출몰하거나 물이 새는 등의 문제가 잇따르면서 개보수만으로는 어려운 상황까지 이른 것이다. 

 

황홍원 보건의료노조 경기지역본부 사무국장은 “의정부병원은 시설이 낙후돼 공공병원임에도 코로나 환자조차도 많이 오지 않았다”며 “의료 기관으로서 역할로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이전·신축 논의는 진행됐지만 실행은 지지부진하다. 포천, 의정부병원의 경우 해당 지자체가 인근의 양주시나 동두천시 등과 유치 경쟁을 벌이며 부지 선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서다. 

 

병원 이전·신축을 위한 대부분의 재원을 조달해야 하는 도 입장에서도 부지 선정을 확정짓기는 부담스러워하는 입장이라 논의가 쉽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도 관계자는 “아직 동·북부지역의 이전·신축 부지 마련에 대한 부분은 확정된 게 없다”며 “도립병원은 대부분 도비로 충당하는 터라 쉽게 선택, 확정짓기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지사의 공공의료 강화 공약은 다음 달 중순쯤 확정이 될 예정”이라며 “공약 확정 이후 관련 시·군에 의향 조사를 한 뒤 유치 지자체를 모집하고 예비타당성조사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한 사전 절차는 내년 초부터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김혜진 기자 ]

김혜진 기자 trust@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대훈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