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7.4℃
  • 맑음강릉 17.8℃
  • 맑음서울 9.8℃
  • 맑음대전 9.4℃
  • 맑음대구 15.2℃
  • 맑음울산 14.5℃
  • 맑음광주 9.0℃
  • 맑음부산 14.2℃
  • 구름조금고창 4.9℃
  • 맑음제주 11.3℃
  • 구름많음강화 5.9℃
  • 맑음보은 5.3℃
  • 구름조금금산 5.5℃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15.6℃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부천시 고위공직자 대장3기 신도시 땅투기 의혹

 

최근 LH 공사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이  사회적 물의를 빚고 있는 가운대 부천시 고위공무원이 최근 3기 대장 신도시 땅 1필지를 매각한 것으로 드러나 말썽이 되고 있다
 
더욱이  ‘땅 투기’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대장 신도시 내 땅을 매입한 시 공무원이 다수 있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어 부천시 공직 사회에 ‘땅 투기’ 의혹 관련 파문이 확산될 전망이다
 
7일 시와 오정동 일대 공인중개사 등에 따르면 최근 지난해 연말 부천시 고위공무원이 3기 대장 신도시 일대 땅 1필지 약 600여 평을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3기 대장 신도시 내 땅을 사들인 시 공무원이 여러 명 더 있을 것이라는 소문이 무성해 부천시의 3기 대장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 전 직원에 대한 전수조사 필요성과 조사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5일 부천시의회 제250회 임시회에서 정재현 의원(더민주, 부천동)은 시정 질문을 통해 LH 임직원들이 광명-시흥 3기 신도시 관련 땅 투기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 부천시 전 공직자에 대한 전수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런 가운데 시 고위공무원이 3기 대장 신도시 일대 땅을 매각한 사실과 관련 투기 의혹에 대한 진상 조사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더욱이 대장 신도시 일대 또 다른 공무원들이 땅을 매입했다는 소문에 대해서도 철저한 진상 조사를 위해 시 차원에서의 전수조사 실시에 대한 필요성에 더욱 힘을 실릴 전망이다.

이에 A의원은 “국민의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부천시가 전 공직자와 가족 등 전수조사를 다시 한번 촉구한다. 공직자 신분으로 정보를 이용해 땅을 매입하는 것은 어떤 의도라도 용납할 수 없다. 이번 기회에 발본색원하여 철저한 진상 조사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해당 고위공무원 B씨는 "지난해 퇴직 얼마안 남아 땅을 처분했다. 대장 신도시 관련해서는 아무 상관이 없는 것으로 오정물류단지가 들어서면서 소유하던 땅이 수용되어 대토로 땅을 인근 대장 신도시 일대의 구입한 것이다."라며 "또한 대장 신도시에 포함되지도 않았고 땅 투기와는 전혀 상관없다. 오해 없기를 바란다."라고 답변했다

 

[ 경기신문/ 부천 = 김용권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