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동두천 26.7℃
  • 맑음강릉 25.1℃
  • 맑음서울 27.7℃
  • 맑음대전 27.7℃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4.4℃
  • 맑음광주 28.3℃
  • 맑음부산 25.0℃
  • 맑음고창 24.9℃
  • 구름조금제주 25.0℃
  • 맑음강화 24.7℃
  • 맑음보은 24.9℃
  • 맑음금산 26.4℃
  • 구름조금강진군 26.6℃
  • 맑음경주시 23.8℃
  • 구름조금거제 24.2℃
기상청 제공

thumbnails
칼럼/사설

[오동진 칼럼] 이 XX 저 XX, 신뢰하되 검증하겠다

빌리 서머스는 킬러다. 지금까지 16건인지 17건인지, 비교적 오랜 기간 이 ‘업계’에서 이름을 날려 온 저격수이다. 그는 원 샷 원 킬로 사람을 죽이는 킬러로 빌런(악당)만을 죽인다는 자부심을 지니고 있는 자이다. 에밀 졸라의 『테레즈 라캥』을 끼고 다니며 토마스 하디의 작품을 좋아한다. 제임스 M. 케인(『포스트 맨은 두 번 벨을 울린다』)과 데이비드 포스터 같은 작가 얘기도 심심치 않게 머릿속에서 뱅뱅 거리며 살아가는 특이한 인물이다. 그는 닉이라는, 메릴랜드와 펜실베이니아, 그러니까 미 동부 지역을 장악한 마피아 보스에게서 조엘 앨런이라는 인물을 ‘처치해’ 달라는 ‘주문’을 받는다. 빌리는 200만 달러라는 큰돈을 바하마에 예치하는 것을 조건으로 인생의 마지막 작업에 착수한다. 착수하되 이건 좀 시나리오가 필요한 일이라 그는 당분간, 조엘 앨런이란 인물이 곧 출두할 법원 주변에 똬리를 틀고 보통사람으로 스며들어 살아가야 하며 다운타운에도 사무실을 유지하는 척해야 한다. 직업은 출판사 에이전트에게 원고 마감에 쫓기는 무명작가 노릇으로 정한다. 재미있는 것은 그에게 이번 일을 맡기면서 조직 보스 닉과 그의 하수인 중 한 명인 조지 러소라는 인물은 빌리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