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9 (목)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0.4℃
  • 맑음서울 -0.4℃
  • 구름조금대전 -1.0℃
  • 구름조금대구 1.8℃
  • 구름많음울산 3.2℃
  • 구름많음광주 2.5℃
  • 흐림부산 6.5℃
  • 흐림고창 -1.6℃
  • 구름많음제주 7.6℃
  • 맑음강화 -0.3℃
  • 구름조금보은 -4.4℃
  • 구름조금금산 -2.9℃
  • 흐림강진군 3.1℃
  • 구름조금경주시 -2.1℃
  • 흐림거제 5.0℃
기상청 제공
배너


이봉주 "경기국제하프마라톤대회…재도약의 발판이 된 대회죠"

“2007년 3월 서울 국제마라톤대회에서 37세의 나이로 우승했죠. 그때 거의 우승할 수 없는 나이였습니다. 대회 한 달 전 제1회 경기국제하프마라톤대회를 뛴게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2023 경기국제하프마라톤대회 홍보대사로 위촉된 이봉주는 2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풀코스 대회(서울국제마라톤)를 앞두고 하프코스를 뛰어 컨디션을 끌어올릴 생각으로 경기국제하프라마톤대회에 참가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20여 년 간 마라톤 풀코스를 41번이나 완주하고 4회 연속 올림픽에 출전한 그는 많은 대회를 참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재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던 2007년 제1회 경기국제하프마라톤대회를 가장 기억에 남는 대회 중 하나로 꼽았다.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는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었다. “서울 국제마라톤대회에서 40㎞정도 뛰었을 때, 선두와 400m차이가 났었는데 초인적인 힘으로 역전해서 우승했다”면서 "저도 우승할 것이라 생각하지 못했고, 많은 사람들이 다 놀랐다"라고 했다. 4년째 근육긴장이상증이라는 희귀병으로 투병중인 이봉주는 목과 등, 허리 등이 전체적으로 앞으로 굽은 모습이었다. 현재 꾸준히 재활 치료를 하고 있는 그는 자신이 1992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