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8 (수)

  • 맑음동두천 17.2℃
  • 구름조금강릉 16.7℃
  • 맑음서울 17.6℃
  • 구름많음대전 18.7℃
  • 구름조금대구 21.0℃
  • 연무울산 20.2℃
  • 맑음광주 19.8℃
  • 맑음부산 20.4℃
  • 맑음고창 17.6℃
  • 흐림제주 18.8℃
  • 맑음강화 16.5℃
  • 구름많음보은 18.1℃
  • 구름많음금산 19.2℃
  • 구름조금강진군 19.4℃
  • 맑음경주시 20.9℃
  • 구름조금거제 18.3℃
기상청 제공

김정은 "불미스러운 일…문대통령·남녘동포에 대단히 미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 공무원 총격 사살 사건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5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해당 사건 관련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공개했다. 

 

북측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 명의로 보내온 통지문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 것에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가뜩이나 병마 위협으로 신고하고 있는 남녘 동포들에게 도움은커녕 우리측 수역에서 뜻밖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는 김 위원장의 사과가 담겼다.

 

북측은 총살 및 시신 훼손과 관련해서는 사살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화장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통지문에 따르면 북한 군인들은 10여발 총탄으로 ‘불법 침입자’를 사격했고 사격 이후 움직임이나 소리가 없어 10m까지 접근해 확인 수색에 나섰다. 

 

북측은 “침입자는 부유물 위에 없었고 많은 양의 혈액이 확인됐다”라며 “사살된 것으로 판단하고 부유물은 국가 비상방역 조치에 따라 현장에서 소각했다”고 밝혔다. 

 

북측은 그러면서 “귀측 군부가 무슨 근거로 단속 과정에 대한 해명이나 요구 없이 일방적 억측으로 만행이나 응분의 댓가 같은 불경스럽고 대결적 색채의 표현 쓰는지 커다란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지도부는 일어나지 말아야 할 상황이 발생했다고 평가하면서 이 같은 불상사가 재발하지 않도록 해상 근무를 강화하며 단속 과정에서 사소한 실수나 큰 오해를 부를 수 없도록 앞으로는 해상 전 과정을 수록하는 체계를 세우라고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북측은 또 “우리 측은 북남 사이 관계에 분명 재미 없는 작용을 할 일이 우리 측 수역에서 발생한 데 대하여 귀측에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며 “이와 같은 유감스러운 사건으로 인해 적게 나마 쌓은 북남 사이 신뢰와 존중이 허물어지지 않게 긴장하고 각성하며 필요한 안전 대책을 강구하는 것에 대해 거듭 강조했다”고 전했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