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7.4℃
  • 맑음강릉 17.8℃
  • 맑음서울 9.8℃
  • 맑음대전 9.4℃
  • 맑음대구 15.2℃
  • 맑음울산 14.5℃
  • 맑음광주 9.0℃
  • 맑음부산 14.2℃
  • 구름조금고창 4.9℃
  • 맑음제주 11.3℃
  • 구름많음강화 5.9℃
  • 맑음보은 5.3℃
  • 구름조금금산 5.5℃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15.6℃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원일 감독 ‘ARKO한국창작음악제’ 무대 오른다

3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서 국악부문 연주회 개최
‘제12회 ARKO한국창작음악제’ 공모작 중 다섯 곡 공개
지휘 맡은 원일 감독 “관객들 위로받고 즐기셨으면”

 

경기아트센터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원일 예술감독과 단원들이 대한민국 대표 창작음악제 ‘ARKO한국창작음악제’ 무대에 오른다.

 

3일 오후 7시 30분 서울시 서초구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제12회 ARKO한국창작음악제’ 국악부문 연주회가 개최된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ARKO)와 한국창작음악제추진위원회가 주최하는 이 창작음악제에 참가하는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는 창단 이래 최초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연주하게 된다.

 

이날 무대에는 지난해 6월부터 8월까지 공모로 접수된 작품 중 블라인드 심사를 통해 선정된 다섯 작품이 공개된다. 특히 이번 작품 공모는 역대 최다 숫자를 기록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작품은 박영란의 가야금 협주곡 ‘터널의 끝을 향해...Ⅱ’, 박준상의 대금과 국악 관현악을 위한 협주곡 ‘만파식적’, 손성국의 대금과 국악관현악을 위한 ‘울돌목’, 송정의 피리와 Handpan을 위한 국악관현악 ‘이음’, 이재준의 25현 가야금 이중협주곡 ‘별똥별’이다. 선정된 작품들은 모두 국악관현악의 가능성을 열어주는 작품들이다.

 

다섯 작품들은 모두 협주곡으로, 해금 서은영, 대금 백다솜, 박수빈, 피리 김철, Handpan 이경구, 가야금 김보경, 박소희가 협연으로 참여하며,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가 연주하고 원일 감독이 지휘를 맡는다.

 

 

원일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감독은 “이번 연주회는 이 시대의 한국 작곡가, 새로운 작곡가를 소개하는 중요한 창구이며 동시대 한국창작음악의 시대정신을 가장 상징적으로 표방해 온 음악축제”라고 소개했다.

 

이어 “연주회를 통해 관객들이 조금이나마 위로받고 즐기셨으면 좋겠다”며 공연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공연은 네이버 예약을 통해 미리 예약해야 관람이 가능하며, 네이버TV ARKO채널에서 온라인 생중계로도 만나볼 수 있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