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7.4℃
  • 맑음강릉 17.8℃
  • 맑음서울 9.8℃
  • 맑음대전 9.4℃
  • 맑음대구 15.2℃
  • 맑음울산 14.5℃
  • 맑음광주 9.0℃
  • 맑음부산 14.2℃
  • 구름조금고창 4.9℃
  • 맑음제주 11.3℃
  • 구름많음강화 5.9℃
  • 맑음보은 5.3℃
  • 구름조금금산 5.5℃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15.6℃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수원시의회 공공기관 이전 반발, '협의체' 구성해 대응 예고

 

이재명 지사의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계획 발표에 대해 수원시의회가 협의체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대응에 나섰다.

 

수원시의회는 25일 시의회 세미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기관 3차 이전 계획을 철회하고, 추진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협의체 구성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날 조석환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은 공공기관의 단기간 이전으로 인한 지역 경제 침체를 우려하며 근본적인 대책과 대응 방안 마련을 요구했다.

 

또 “시도의회, 지역주민, 공공기관 임직원 등이 함께 모여 소통할 수 있는 공론의 장을 만들어 달라”며 “이해 관계가 얽혀있는 모든 지역 간에 소통과 협의를 거쳐 열린 마음으로 다양한 의견을 경청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공공기관 이전이라는 특별한 보상이 과연 진정으로 경기지역 주민들이 공감하고 바라는 보상인지 살펴달라”며 “실질적인 균형발전을 위한다면 지역별 주민들의 범시민적 합의를 이끌어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가 지난 17일 발표한 3차 공공기관 이전 계획 대상에 GH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등 7개 기관이 포함됐다.

 

광교 경기융합타운에 입주할 예정이었던 GH와 경기신용보증재단과 현재 광교 테크노밸리에 자리하고 있는 경기도경제과학연구원이 이전 대상에 포함되며 광교지역 주민들과 수원시의원들이 반발에 나선 것이다.

 

수원시의회 의원들은 “공공기관 이전 전체 계획의 본질적인 문제에 대해 주민들이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함께 논의하여, 구체적이고 모두가 납득할 만한 해결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전했다.

 

[ 경기신문 = 박한솔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