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7.4℃
  • 맑음강릉 17.8℃
  • 맑음서울 9.8℃
  • 맑음대전 9.4℃
  • 맑음대구 15.2℃
  • 맑음울산 14.5℃
  • 맑음광주 9.0℃
  • 맑음부산 14.2℃
  • 구름조금고창 4.9℃
  • 맑음제주 11.3℃
  • 구름많음강화 5.9℃
  • 맑음보은 5.3℃
  • 구름조금금산 5.5℃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15.6℃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김남국 의원, 진중권에 “‘갈라치기’는 이제 그만”

진 “(여권) 왕따시켜 배제” 발언에

 

김남국 의원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갈라치기'는 이제 그만하셨으면 좋겠다"고 돌직구를 날렸다.

 

김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에 “만물박사 진중권 선생께서 이재명 지사님을 걱정해주시니 민주당의 일원으로 고맙기는 하다”면서도 “하지만 ’갈라치기’는 이제 그만하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민주당은 언제나 원팀이다. 잘하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 잘 해나갈 겁니다"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앞서 25일 유튜브 채널 ‘시사저널TV’와 인터뷰를 통해 “친문이 아직도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해 희망을 갖고 있는 것 같다. 친문이 이 지사를 아직도 적자로 인정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위 주자(이 지사)를 견제한다기 보다, 아예 왕따시켜서 배제하겠다는 전략이 강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람들(친문)이 볼 때 가장 이상적인 것은 김경수다. 김경수를 위해서 시간을 좀 벌 필요가 있는 것 같다”며 “이 기대가 무산이 됐을 때 할 수 없이 이재명으로 모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 경기신문 = 박환식 수습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