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5 (토)

  •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17.4℃
  • 서울 20.9℃
  • 구름많음대전 23.6℃
  • 구름많음대구 21.5℃
  • 구름많음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23.1℃
  • 구름조금부산 19.5℃
  • 구름많음고창 23.1℃
  • 구름많음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19.8℃
  • 구름많음보은 20.7℃
  • 구름많음금산 22.9℃
  • 구름많음강진군 21.9℃
  • 흐림경주시 22.3℃
  • 구름많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儉, '450억 사기·배임' 혐의 용인 역북 주택조합 압수수색

 

검찰이 지역주택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수백억원 상당의 사기를 친 혐의를 받는 용인의 한 지역주택조합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섰다.

 

수원지검 부동산 투기사범 전담 수사팀(박광현 부장검사)은 19일 사기 및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혐의를 받는 용인 역북의 A지역주택조합의 조합장 사무실과 시행사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했다.

 

A지역주택조합 조합장과 임원 등 5명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업무추진비 명목 등으로 조합원 800여 명에게 각각 3000여만 원씩 추가 분담금을 걷어 250억 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조합을 운영하는 과정에서 20억 원 상당을 횡령해 사업 부지를 예정보다 2∼3배 비싸게 사들여 180억 원 상당을 배임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A지역주택조합장을 포함해 임원과 시행사 관계자 등 모두 5명이 공모해 범행한 것으로 판단,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검토하고 있다.

 

이번 사건은 건설범죄 중점청인 서울북부지검이 2019년 처음 맡았다. 그러다 사건 관계인들의 거주지 등을 고려해 지난해 수원지검으로 재배당됐다. 부동산 투기 전담팀을 꾸린 수원지검은 이날 수사를 강제수사로 전환했다.

 

[ 경기신문 = 김민기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