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맑음동두천 -0.5℃
  • 구름많음강릉 4.1℃
  • 맑음서울 2.6℃
  • 구름많음대전 3.6℃
  • 흐림대구 6.4℃
  • 흐림울산 7.4℃
  • 구름많음광주 7.1℃
  • 흐림부산 8.6℃
  • 구름많음고창 2.3℃
  • 제주 8.3℃
  • 맑음강화 -1.6℃
  • 구름많음보은 1.5℃
  • 구름많음금산 1.1℃
  • 구름많음강진군 6.0℃
  • 흐림경주시 5.2℃
  • 흐림거제 6.8℃
기상청 제공

이승우, 잇따른 유럽무대 적응 실패…신트트라위던과 계약 해지

차기 행선지로 미국과 중동, 일본, 한국 등 거론

 

한국 축구 유망주로 급부상하며 기대를 모으던 이승우(23)가 신트트라위던(벨기에)과 계약을 해지했다. 

 

신트트라위던은 23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이승우와 계약을 해지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구단은 “이승우와 계약을 즉시 해지하기로 원만하게 합의했다”면서 “이승우의 앞날에 행운이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승우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명문 바르셀로나 유소년팀에서 축구를 배워 10대 시절 큰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바르셀로나 1군 진입에 실패한 데 이어 성인이 된 이후에도 이적한 소속팀에서 제대로 안착하지 못하면서 방황기를 겪고 있다.

 

이승우는 2017년 8월 바르셀로나에서 이탈리아 엘라스 베로나로 이적했으나 2시즌 동안 정규리그 37경기 2골에 그쳤다.

 

 

2019년 8월부터는 신트트라위던 유니폼을 입고 새로운 무대에서 새 도전에 나섰다. 보다 많은 출전 기회를 얻기 위함이었으나, 이승우는 두 시즌 동안 단 2골 넣는 데 그치는 등 이번에도 뿌리내리지 못했다.

 

지난 시즌에는 포르티모넨스(포르투갈) 임대 이적을 했지만 4경기 출전에 그치는 등 좀처럼 기회를 잡지 못했다.

 

소속 팀에서 뿌리내리지 못하는 사이 대표팀 입지도 사라졌다. 이승우는 2019년 6월 이란과 평가전 뒤 A대표팀에 발탁되지 못하고 있다.

 

23세 이하(U-23) 대표팀에는 이후에도 몇 차례 선발됐지만, 2020 도쿄 올림픽 본선행은 오르지 못했다.

 

이처럼 잇따른 실패를 맛보고 있는 이승우는 재차 도약하기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

 

이승우는 우선 귀국한 뒤 다음 행선지를 고민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미국과 중동, 일본, 국내 K리그 등이 거론되고 있다. 겨울 이적시장이 열리는 다음 해 1월 새 팀과 사인을 할 것으로 보인다.

 

[ 경기신문 = 김기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