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5.0℃
  • 맑음서울 27.6℃
  • 맑음대전 28.1℃
  • 구름조금대구 25.8℃
  • 구름조금울산 24.8℃
  • 맑음광주 27.2℃
  • 맑음부산 25.4℃
  • 맑음고창 26.0℃
  • 구름많음제주 25.2℃
  • 맑음강화 25.4℃
  • 맑음보은 25.2℃
  • 맑음금산 26.7℃
  • 구름조금강진군 27.0℃
  • 구름조금경주시 23.9℃
  • 맑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오미크론 변이’ 남아공 등 8개국 외국인 국내 입국 제한

정부 새 변이 ‘오미크론’ 차단 대책 시행…내국인은 격리

 

정부가 ‘오미크론 변이’가 유행하고 있는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8개국에서 한국으로 들어오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불허하기로 했다. 

 

28일부터 내국인 입국자도 백신 접종과 상관없이 10일간 시설에 격리해 감염 여부를 확인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지난 27일 13개 부처와 함께 긴급해외유입상황평가 회의를 개최하고, 오미크론 발생국과 인접국에 대해 방역강화국가, 위험국가, 격리면제 제외국가 등으로 지정했다.

 

지정된 국가는 남아공,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아프리카 8개국이다.

 

방역국가로 지정되면 비자 발급이 제한된다. 정부는 이들 8개국에 대해 강화된 격리면제제도를 적용, 장례식 참석 목적 등이 아니면 비자 발급을 하지 않는 등 비자 발급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8개국에서 경유지를 통해 한국으로 입국하는 외국인은 탑승 수속 과정에서 여권 확인 과정을 거쳐 탑승이 제한된다. 탑승했다 하더라도 국내에서 입국이 불허된다. 

 

또 위험국가 및 격리면제제외국가 지정에 따라 8개국에서 출발한 내국인은 예방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10일간 정부가 마련한 임시생활시설에서 격리된다.

 

내국인은 국내 도착 전 PCR(유전자증폭) 음성확인서를 받아야 하고 국내 도착 후 1일 차와 5일 차, 격리해제 전에 각각 검사를 받아야 한다.

 

남아공에서 최초로 확인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은 남아공에서 77건, 보츠와나 19건이 각각 보고되는 등 전 세계적으로 약 100건이 확인됐다. WHO(세계보건기구)는 26일(현지시간) 오미크론을 주요 변이로 지정했다.

 

주요 변이는 전파력이나 백신 저항력이 강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전 세계적으로 유행상황을 면밀하게 관찰해야 할 때 지정된다. 인도 유래 델타 변이 등이 주요 변이로 지정돼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견되지 않았다.

 

최근 5주간 아프리카에서 출발해 한국으로 들어온 입국자 중 확진자는 22명이었고, 이 중 14명은 델타 변이 감염자였다. 나머지는 검체 중 바이러스양 부족으로 변이 분석이 불가능했다.

 

[ 경기신문 = 박한솔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