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3 (월)

  • 흐림동두천 23.3℃
  • 흐림강릉 28.4℃
  • 흐림서울 24.2℃
  • 구름많음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8.2℃
  • 구름많음울산 27.1℃
  • 구름조금광주 27.3℃
  • 구름많음부산 26.1℃
  • 구름조금고창 26.9℃
  • 맑음제주 28.8℃
  • 구름많음강화 24.1℃
  • 구름조금보은 22.8℃
  • 구름조금금산 25.7℃
  • 맑음강진군 26.2℃
  • 구름많음경주시 26.3℃
  • 구름많음거제 26.4℃
기상청 제공

성남 성일고 협회장기 전국하키대회 남고부 2연패 달성

지역 라이벌 성남 이매고 3-1 꺾고 2년 연속 정상
남녀일반부 성남시청과 평택시청도 나란히 금 획득
성일고 김유빈, 성남시청 김성현, 평택시청 홍유진 대회 MVP

 

성남 성일고가 제39회 협회장기 전국남여하키대회에서 지역 라이벌인 성남 이매고를 꺾고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성일고는 10일 강원도 동해시 썬라이즈하키경기장에서 열린 남자고등부 결승전에서 김민권, 김민일, 박경태의 연속골에 힘입어 황건열이 한 골을 만회한 데 그친 이매고를 3-1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성일고는 지난 해 열린 제38회 대회 우승에 이어 2년 연속 우승기를 품에 안았다.

 

반면 지난 달 같은 장소에서 열린 2020 KBS배 춘계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이매고는 시즌 2관왕을 노렸지만 결승전에서 성일고에 패하며 목표 달성에 실패했다.

 

성일고는 1피리어드 9분52초 만에 김민권이 페널티스트로크를 성공시켜 1-0으로 앞서간 뒤 2피리어드 종료 6초 전 페널티코너 위기에서 이매고 황건열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1-1 무승부로 전반을 마쳤다.

 

후반들어 전열을 정비한 성일고는 3피리어드 4분3초 만에 김민일이 필드골을 뽑아내 다시 2-1로 앞서간 뒤 4피리어드 4분47초에 박경태가 승부의 쐐기를 박는 필드골을 성공시켜 우승을 확정지었다.

 

앞서 열린 남일반 결승전에서는 성남시청이 골폭풍을 몰아치며 국군체육부대를 7-3으로 대파하고 패권을 안았다.

 

성남시청은 경기 시작 4분20초 만에 황태일이 필드골을 성공시킨 뒤 6분31초에 유승주가 페널티코너로 추가골을 뽑아냈고 7분53초에 정경준에게 필드골을 내줬지만 2피리어드 6분33초에 장중현이 페널티코너로 추가골을 뽑아 전반을 3-1로 마쳤다.

 

후반 시작 8분49초에 조석훈의 필드골 등으로 5-1로 점수 차를 벌린 성남시청은 4피리어드 2분16초에 윤효상에게 추격골을 내줬지만 마지막 4피리어드 에 김성규와 조석훈이 잇따라 필드골을 성공시켜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국군체육부대는 경기 종료 30초 전 윤효상이 페널티스트로크로 골을 뽑았지만 승부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밖에 여일반 결승에서는 평택시청이 유은영, 이지현, 신혜정, 홍유진의 연속골을 앞세워 전남 목포시청을 4-3, 1점 차로 힘겹게 따돌리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남중부 결승에서는 인천 산곡남중이 충남 아산중에 1-6으로 패해 준우승했다.

 

한편 성일고 김유빈과 성남시청 김성현, 평택시청 홍유진은 나란히 최우수선수로 선정됐고 성일고 김민일은 득점상을 받았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