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구름많음동두천 21.1℃
  • 구름많음강릉 19.7℃
  • 구름조금서울 22.1℃
  • 구름조금대전 22.0℃
  • 구름조금대구 22.8℃
  • 구름많음울산 21.8℃
  • 맑음광주 22.8℃
  • 구름많음부산 24.0℃
  • 맑음고창 22.8℃
  • 맑음제주 24.5℃
  • 맑음강화 21.7℃
  • 구름많음보은 20.1℃
  • 구름많음금산 20.6℃
  • 구름많음강진군 23.7℃
  • 구름많음경주시 21.7℃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창룡문] 한국이 백신을 최초로 개발한다면?

“올해 안에 백신이 나오더라도 코로나 사태 이전으로 돌아가려면 내년 말이나 돼야 가능하다.” 미국의 전염병 최고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보건원(NIH) 산하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이 최근 언론사(MSNBC)와의 인터뷰에서 밝힌 내용이다.

 

백신이 연말을 전후해서 나올 것으로 확신한다는 파우치 소장이 이처럼 우울한 전망을 내놓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백신이 올해안에 나온다고 해도 세계 인구(약78억명)의 상당수가 백신을 접종해야 전염을 막고 보호받을 수 있는데, 그러려면 물리적으로 많은 시간이 걸린다’는 뜻이다.

 

1957년 10월4일 구소련은 최초로 인공위성 스푸트니크 1호를 쏘아 올리면서 우주전쟁에 불을 댕겼다. 지금 세계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중국 러시아 등 거의 모든 나라들이 백신전쟁에 뛰어들었다. 전 인류의 문제지만 각 나라들은 WHO(세계보건기구) 등을 통한 국제공조를 외면한 채 우주전쟁을 하듯 각자도생의 길을 택하고 있다. 이른바 ‘백신 민족주의’다. 미국의 경우는 이미 모더나, 화이자 등 제약회사에 자금 지원을 하고 앞으로 나올 백신을 입도선매하려 하고 있다. 얼마 전 프랑스 기반의 글로벌 제약사인 사노피가 “백신이 개발되면 가장 먼저 자금을 지원한 미국이 백신을 대량 선 주문할 권리를 갖고 있다”고 밝혀 전 세계에 충격을 주기도 했다. 중국이나 러시아 일본 등 다른 나라도 마찬가지 입장일 것이다.

 

코로나 패권전쟁은 자국민의 생명과 직결돼 있기 때문에 석유 패권보다 더욱 처절하다. 만약의 가정이다. 우리나라의 백신개발이 상대적으로 많이 늦어지고 미국이나 중국이 백신을 먼저 개발하면 어떻게 될까. 또 일본이 최초 백신국가가 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무섭고도 아찔한 현실이다. 과거사 문제, 방위비 분담, 사드 문제 등등…. 더구나 지금은 미중 패권전쟁의 한복판에 있지 않은가. 미국은 15일부터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인 중국 화웨이의 숨통을 끊어놓으려는 반도체 제재를 시작했다.

 

백신 공급을 둘러싸고 국가간 소위 ‘줄서기’, 더 나아가 포스트코로나 ‘신 국제질서’가 구축될 상황이다. 그동안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에서 K방역의 저력을 보여줬다. 두려운 마음으로 대비하고 우리 스스로 강해져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