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구름많음동두천 18.2℃
  • 흐림강릉 18.7℃
  • 구름많음서울 18.7℃
  • 구름많음대전 17.3℃
  • 구름많음대구 18.5℃
  • 구름많음울산 19.3℃
  • 구름많음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20.1℃
  • 구름많음고창 18.2℃
  • 구름많음제주 21.2℃
  • 구름많음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6.4℃
  • 구름조금강진군 21.0℃
  • 구름많음경주시 18.8℃
  • 구름많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검찰, BMW 화재·결함 은폐 의혹에 본사 압수수색

 

검찰이 지난 2018년 여름 발생한 화재 및 결함 은폐 의혹 등과 관련해 BMW코리아 본사를 압수수색을 했다고 16일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형사 제5부(부장 이동언)는 수입차 화재 및 결함 은폐 의혹 등 고발사건으로 서울 중구에 위치한 BMW 코리아 본사 및 서울 강남구의 서버 보관소 등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지난 2018년 여름 주행 중 화재로 피해를 입은 일부 소비자들은 BMW코리아 및 공식 딜러사인 도이치모터스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이후 경찰은 BMW 본사와 BMW코리아,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등 임직원 10명을 기소 의견으로 지난해 11월 검찰에 송치했다.

 

BMW 코리아와 일부 관계자들은 자사 차량에서 발생한 엔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의 결함을 알고도 이를 축소하고 은폐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지난 국토교통부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BMW 결함 은폐 의혹을 조사한 결과 지난 2015년부터 이를 인지하고 은폐했다는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 경기신문 = 방기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