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수)

  • 구름많음동두천 2.9℃
  • 구름많음강릉 5.1℃
  • 구름많음서울 3.6℃
  • 구름많음대전 4.7℃
  • 구름많음대구 7.7℃
  • 구름많음울산 6.8℃
  • 흐림광주 6.2℃
  • 구름많음부산 7.9℃
  • 흐림고창 3.9℃
  • 맑음제주 7.8℃
  • 구름많음강화 1.7℃
  • 구름많음보은 2.6℃
  • 흐림금산 4.3℃
  • 구름많음강진군 6.7℃
  • 구름조금경주시 6.1℃
  • 구름많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최영윤(안양 평촌고) 회장배 전국스피드스케이팅대회 2관왕

남고부 3,000m 이어 1,500m서도 우승
남일반 1,500m 김민석(성남시청), 여중부 1,500m 허지안(구리 동구중)도 각각 금 회득

 

최영윤(안양 평촌고)이 제51회 회장배 전국남녀스피드스케이팅대회에서 2관왕에 올랐다.

 

최영윤은 27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자고등부 1,500m 결승에서 

1분53초47로 이승현(동두천고·1분53초55)과 박승범(남양주 판곡고·1분56초60)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최영윤은 전날 열린 남고부 3,000m 우승에 이어 두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또 남일반 1,500m 결승에서는 김민석(성남시청)이 1분48초90으로 주형준(의정부시청·1분51초40)과 박기웅(스포츠토토·1분51초66)을 제치고 1위에 올랐고, 여중부 1,500m 결승에서는 허지안(구리 동구중)이 2분13초68로 서한울(의정부여중·2분13초70)과 김채린(서울 태랑중·2분15초49)을 따돌리고 패권을 안았다.

 

남초 1·2학년 1,500m 결승에서는 혼자 출전한 이태성(의정부 버들개초 2분47초48)이 1위에 올라 대회 첫 날 1000m 우승에 이어 2관왕에 됐고 여초5·6학년 1,500m 결승에서는 서창아(성남 늘푸른초)가 2분24초26으로 양지원(성남 서현초·2분24초59)과 이영은(강원 원주중앙초·2분24초95)에 앞서 1위로 골인했다.

 

이밖에 남고부 8주 팀 추월에서는 최재원, 김경래, 유동훈이 팀을 이룬 의정부고가 4분12초29로 서울 신현고(4분17초63)와 서울 노원고(4분23초07)를 꺾고 정상에 올랐고, 남일반 8주 팀추월에서는 서정수, 주형준, 고병욱이 한 팀이 된 의정부시청이 4분03초66으로 스포츠토토(4분27초01)를 제치고 패권을 안았으며, 여중부 6주 팀추월에서는 서한울, 박효윤, 임리원이 팀을 이룬 의정부여중이 3분40초52로 성남 서현중(3분44초95)을 제치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