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일)

  • 맑음동두천 8.9℃
  • 구름많음강릉 6.8℃
  • 맑음서울 9.3℃
  • 구름조금대전 10.0℃
  • 흐림대구 8.0℃
  • 흐림울산 6.1℃
  • 구름조금광주 10.8℃
  • 흐림부산 7.4℃
  • 구름많음고창 7.4℃
  • 구름조금제주 10.1℃
  • 맑음강화 7.2℃
  • 구름많음보은 8.3℃
  • 맑음금산 9.5℃
  • 구름많음강진군 11.2℃
  • 구름조금경주시 7.5℃
  • 흐림거제 7.9℃
기상청 제공

경찰 '중학생이 노인 폭행‧욕설 영상' 수사 착수…소년법 개정 목소리도

 

의정부경전철 등 공공장소에서 중학생으로 추정되는 학생들이 노인을 폭행하고 욕설을 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온라인에 유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의정부경전철과 지하철 등에서 중학생들이 노인의 목을 졸라 바닥에 넘어뜨리는 등 폭행 영상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해당 영상에는 지하철 노약자석에 앉아 있는 중학생이 이를 훈계하는 노인과 시비가 붙어 욕설하는 모습까지 담겼다.

 

온라인에 퍼진 영상은 영상 속 학생들이 직접 촬영해 올린 것으로 알려졌으며, 촬영 일시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해당 영상에 누리꾼들은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아이디 su***은 "제정신인가? 우리나라 아닌 줄 알았다. 당장 처벌해라 부모도 같이"라고 분개했고, ks***은 "인성교육이 안된 아이들이다"라고 지적했다.

 

인터넷 카페에서는 해당 영상의 노인 폭행은 못된 녀석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용돈벌이 수단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학생들이 먼저 시비를 걸고 폭행으로 이어지게 유도, 시비를 말리기는 커녕 동영상을 촬영하는 것도 증거를 남겨 합의금을 뜯어낸다는 것이다.

 

한 누리꾼은 "학생들 사이에서는 어떻게 시비를 걸고, 어떤식으로 해야 자신들이 유리한지를 공유한다"며 "학생이 범죄를 저질러도 소년법이 보호해 준다고 이야기 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게시글의 댓글에는 "이건 정말 범죄 아닌가요", "소년법 폐지만이 살길이다", "청소년도 강하게 처벌해야된다"라는 등의 소년법 개정이 필요하는 의견도 제시됐다.

 

영상 속 폭행 가해자인 학생이 의정부지역에 사는 중학생들이라는 제보가 잇따르자 경찰도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의정부경찰서는 "현재 사건을 수사팀에 배당, 영상을 확인해 영상 속 학생과 촬영한 학생이 누구인지 파악 중"이라며 "사실관계가 파악되면 폭행사건으로 처리될 수 있다"고 밝혔다.
 

[ 경기신문 / 의정부 = 고태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