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일)

  • 맑음동두천 6.6℃
  • 구름많음강릉 4.6℃
  • 맑음서울 7.0℃
  • 구름조금대전 7.8℃
  • 구름조금대구 6.7℃
  • 구름많음울산 5.4℃
  • 흐림광주 8.9℃
  • 구름많음부산 6.5℃
  • 흐림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9.4℃
  • 맑음강화 5.6℃
  • 구름조금보은 4.3℃
  • 구름조금금산 6.0℃
  • 구름많음강진군 8.5℃
  • 구름조금경주시 5.4℃
  • 구름많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고양이 집사의 궁금증 “우리집 반려묘 어떤 감정인걸까요?”

 

코로나19로 재택근무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가장 반겨주는 상대가 바로 반려동물이라는 우스갯소리가 나올 정도다.  

 

특히 반려견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마음 편히 산책을 못 나가는 이유에 대해 아무리 설명해도 시무룩해 하는 반면 반려묘는 출근, 등교 등 일정 시간이 되면 외출하던 집사들이 집에 있어 반긴다는 반려인들의 이야기를 심심찮게 들을 수 있다.

 

페르시안 고양이 코코를 키우고 있는 1년 차 반려인 한모(28) 씨는 “우리 집 고양이가 누워있는 걸 좋아한다. 애교 부리듯 누워있다가 쓰다듬어주려고 하면 물려고 한다”며 행동에 대한 궁금증을 드러냈다.

 

재택근무로 가까이 지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반려묘의 감정이 어떤 상태인지, 행동 하나하나가 어떤 의미인지 평소보다 더욱 신경 쓰인다는 이야기도 덧붙였다.

 

고양이가 평온한 상태일 때는 귀가 적당히 펴져 있고, 꼬리도 평소보다 아래로 늘어져 있는 모습이다. 이때 반려인이 쓰다듬어 주면 고로롱 소리를 내며 기분 좋은 표현을 할 때도 있지만 귀찮다거나 불편하다고 느끼면 코코처럼 물려고 하는 경우도 있다.

 

전문가들은 고양이와 친해지려면 먼저 다가오기 전까지 지나치게 다가가지 말라는 조언을 하는데, 반려인의 관심을 원할 경우 먼저 다가와 표현하고 ‘나랑 놀자’는 의미로 깨물기도 한다는 것이다.

 

 

또 반려인에게 다가와 머리를 쿡 박는 듯한 행동을 취할 때가 있는데 이를 번팅(bunting)이라고 하며,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머리를 박으며 고로롱 소리를 내기도 한다. 이 행동은 호르몬이 분비되는 얼굴의 부분을 비벼서 자신의 냄새를 묻히는 친근함을 표시하기 위함이다.

 

다가와서 옆구리를 비비는 행동 역시 친근함을 드러내는 표현이다. 반려인의 다리 사이를 지나거나 다리를 스윽 비비면서 지나가기도 하고, 고양이끼리 서로 인사를 나누는 방법이기도 하다.

 

고양이를 키우지 않는 사람들에게도 부러움을 사는 일명 ‘꾹꾹이’라고 불리는 행동도 한다. 앞발을 꼭 쥐었다가 펴는 모습은 아기 고양이 시절 엄마의 젖을 더 나오게 하기 위해 하던 행동에서 유래했다.

 

반면 위험을 느낄 때는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몸을 웅크리며 방어 자세를 취한다. 다리는 몸통에 붙여서 최대한 적에게 보여지는 공간을 줄이고, 귀와 수염도 얼굴에 착 달라붙은 모습을 볼 수 있다.

 

이때 가만히 두면 공격하지 않지만, 건드릴 경우 이빨과 발톱을 이용해 달려들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24시간 고양이 육아 대백과’의 저자 김효진 수의사는 “고양이 자세와 행동을 통해서 심리를 파악할 수 있다”며 “예민한 고양이의 속마음을 모두 파악하고, 고양이와 더불어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