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3 (일)

  • 구름조금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2.1℃
  • 구름조금서울 24.1℃
  • 구름조금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3.7℃
  • 구름많음울산 22.3℃
  • 구름조금광주 23.1℃
  • 구름많음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18.7℃
  • 흐림제주 19.8℃
  • 구름조금강화 17.3℃
  • 구름조금보은 22.6℃
  • 구름조금금산 24.4℃
  • 맑음강진군 23.0℃
  • 구름많음경주시 22.8℃
  • 구름조금거제 21.1℃
기상청 제공

올림픽 이펙트, 한국 건축과 디자인 8090 전시로 다양한 멋 감상해요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온라인 전시…4월 11일까지 진행
88서울올림픽 준비 과정서 발전하는 건축과 디자인 조명
독일이 한국에 기증한 쿤스트디스코 모형 볼 수 있어

 

1988년 대한민국 서울에서 치러진 제24회 서울올림픽대회는 화합과 전진이라는 기치 아래 전 세계 160개국이 참가해 최대 규모로 진행됐다.

 

88서울올림픽은 분단국가인 한국에 세계 여러 나라가 모였다는 의미와 더불어 당시 개발도상국이었던 우리나라가 경제·문화·스포츠 교류를 활발히 추진할 수 있는 배경이 됐다. 특히 올림픽 개최를 계기로 한국은 급격한 성장을 이뤘고, 1980년대 초 올림픽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도시는 변화했다.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에서 기획한 ‘올림픽 이펙트 한국 건축과 디자인 8090 온라인 전시’를 통해 88서울올림픽을 준비하며 기획된 총체적인 디자인 과정을 살펴보며 한국의 건축과 디자인을 되짚어보는 건 어떨까 싶다.

 

1월 21일 막을 올린 이 전시는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만나볼 수 있으며, 오는 4월 11일까지 진행된다.

 

 

이현주, 정다영 학예연구사는 전시투어 영상에서 “제목에서 유추할 수 있듯이 한국의 건축과 디자인이 1980년대와 1990년대 사이 올림픽이라는 거대한 사건을 계기로 시간 물질문화 등 여러 인공물들이 발전하는 다양한 풍경들을 조망하고자 한다”고 소개했다.

 

진달래, 박우혁 작가의 ‘마스터플랜 : 화합과 전진’은 올림픽 전후 시대의 상황을 공감각적으로 감상할 수 있게 꾸며졌으며, 12개 채널의 영상이 새로운 세계로 이끈다.

 

또 ‘88서울올림픽 개·폐막 계획안 관련 자료’를 포함해 한국의 설화를 담고 있는 이만익 작가의 ‘옹고행렬’ ‘태초의 빛’ ‘한마당’ 작품과 서울특별시에서 발행한 목동 신시가지계획 등이 전시돼 있다.

 

 

특히 쿤스트디스코라는 모형은 지금은 사라졌으나, 올림픽 당시 문화축전 행사 개최를 위해 독일 정부에서 한국으로 기증한 파빌리온 건축물이다. 파빌리온은 박람회나 전시장에서 특별한 목적을 위해 임시로 만든 건물을 말한다. 

 

이 건축물은 정기용 아카이브 속에서 소장하고 있는 도면을 발견해 서울과학사가 입체로 구현하는 과정을 거쳐 전시장에서 볼 수 있게 됐다. 이현주 학예연구사는 “실제로 보지 않았던 사람들이 상상속의 공간을 찾아볼 수 있고 경험할 수 있는 재미난 작업으로 소개하게 됐다”고 말했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1980년대 이후 한국의 건축과 디자인 분야를 중심으로 변화된 시각문화 담론 확장과 코로나 시대 국제 이벤트의 유산을 재고찰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약 43분가량 진행되는 온라인 전시에서는 변화한 도시와 사물, 이미지들을 도면과 스케치, 영상, 사진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