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5 (토)

  • 흐림동두천 20.3℃
  • 구름많음강릉 18.6℃
  • 서울 21.8℃
  • 흐림대전 26.5℃
  • 박무대구 21.4℃
  • 흐림울산 20.8℃
  • 흐림광주 22.6℃
  • 박무부산 19.9℃
  • 흐림고창 23.5℃
  • 구름많음제주 29.1℃
  • 흐림강화 20.3℃
  • 흐림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5.7℃
  • 흐림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4.1℃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수원시는 지금 '쓰레기'와의 전쟁 중… 염태영 시장 분리수거 실태 현장 확인

원룸밀집지역 골목 곳곳에 무단 투기한 쓰레기가 가득
무단 투기한 비닐봉지 열자 재활용 쓰레기 쏟아져 나와
생활폐기물 감량 정책 지속 추진…‘에코스테이션’ 시범 운영 계획

 

“쓰레기 문제 해결에 지름길은 없습니다.”

 

19일 이른 아침 원천동 일대. 종이상자와 플라스틱 그릇, 재활용쓰레기와 소각용 쓰레기가 한데 섞여 쓰레기무덤을 이루고 있었다. 분리배출 된 일회용 커피잔에는 먹다 남은 커피가 흐르고 통조림 안에는 헹구지 않은 음식물 쓰레기로 가득했다.

 

‘종량제 봉투 미사용, 재활용품 혼합은 절대 수거하지 않는다’는 현수막은 쓰레기 더미 위에 아무 의미 없이 걸려있었다.

 

수원시는 지난 2월부터 생활폐기물 감량을 위해 쓰레기 배출 기준 미달 동에 ‘생활 쓰레기 소각장 반입 정지’ 처분을 내리고 있다. 이날 원천동 밀집지역에 쌓여 있던 쓰레기는 반입 기준에 미치지 못해 수거되지 않은 쓰레기들이다.

 

노란 민방위복을 입은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오전 7시부터 팔토시에 목장갑까지 착용하고 원천동 직원·주민들과 재활용 쓰레기를 분리하며 수원지역 내 쓰레기 분리수거 실태를 확인했다.

 

염태영 시장이 쓰레기로 가득 찬 커다란 비닐봉지를 열자 음식물이 묻은 플라스틱 용기와 비닐, 캔 등 분리되지 않은 채 담긴 온갖 쓰레기가 쏟아져 나왔다.

 

 

이날 염 시장은 40여 분 동안 무단 투기 지역 네 곳을 점검하고, 쓰레기 분리 작업을 진행했다. 10여 명이 함께 작업하면서도 한 곳에 10분 이상 걸릴 만큼 분리 배출되지 않은 쓰레기가 많았다.

 

작업에 참여한 윤재춘 원천동19통장은 “오늘은 그나마 양호한 편”이라며 “분리배출 방법을 안내하는 홍보물을 만들어 원룸에 사는 사람들에게 배포해도 매일같이 불법 투기한 쓰레기가 쌓인다”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염태영 시장은 “현장을 확인해보니 말 그대로 쓰레기와의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며 “쓰레기 무단 투기가 잦은 곳에 집중적으로 감시원을 배치해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주민들이 올바르게 쓰레기를 배출하도록 효과적으로 계도할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분리배출을 하려고 나름대로 같은 종류의 재활용 쓰레기를 모아서 버린 것도 보이는데, 마땅한 분리수거장이 없어 무단 투기를 한 주민도 있는 것 같다”며 “원룸·단독주택 밀집지역에는 ‘에코스테이션(분리수거장이 있는 임시 집하장)’을 설치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수원시는 지난 2월 22일부터 3월 29일까지 자원회수시설로 반입되는 생활폐기물을 대상으로 샘플링을 해 반입 기준에 미달된 쓰레기를 배출한 동은 ‘생활쓰레기 반입 정지’ 처분을 내리는, 강력한 쓰레기 감량 정책을 추진한 바 있다.

 

감량 정책 시행 후 자원회수시설로 반입된 소각용 쓰레기는 11.1%가량 늘었고, 자원순환센터로 반입된 재활용 쓰레기는 15% 증가했다.

 

44개 동 통장·단체원 등은 가정을 방문해 ‘재활용 쓰레기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을 안내하고, 환경관리원과 함께 상습 쓰레기 적치 장소를 틈틈이 정리하고 있다.

 

수원시는 생활폐기물 감량 정책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다. 재활용쓰레기 분리배출 요령을 안내하는 홍보물을 모든 세대에 배부하고, 무단 투기를 단속할 인력과 CCTV를 늘릴 예정이다. 또 몇몇 동에서 ‘에코스테이션’을 시범 운영한 후 확대할 계획이다.

 

[ 경기신문 = 박한솔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