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1.6℃
  • 흐림강릉 7.4℃
  • 맑음서울 2.7℃
  • 대전 5.2℃
  • 구름조금대구 2.5℃
  • 구름많음울산 4.6℃
  • 구름조금광주 4.9℃
  • 맑음부산 6.6℃
  • 흐림고창 5.7℃
  • 흐림제주 11.3℃
  • 맑음강화 3.2℃
  • 흐림보은 0.9℃
  • 구름많음금산 2.7℃
  • 흐림강진군 4.4℃
  • 구름많음경주시 7.0℃
  • 흐림거제 9.2℃
기상청 제공

[기자의 창] K-무용, 세계화 꿈꾸는 경기도무용단에 거는 기대

 

“경기도무용단이 도민들이 자랑스러워할 수 있도록 전국적, 세계적인 무용단으로 성장하는 게 목표입니다.”

 

김상덕 경기도무용단 신임 예술감독은 취임 한달여 만에 ‘K-무용을 통해 세계적인 무용단으로 발돋움’하겠다는 카드를 꺼내들었다.

 

우리 춤의 발전과 경기도민의 문화예술을 제고하기 위해 1993년 창단된 경기도무용단.

 

그동안 정기공연은 물론 레퍼토리를 구축하겠다는 경기도아트센터의 새로운 도전에 발맞춰 2020년 시즌 첫 번째 작품인 댄스컬 ‘률(律)’에 이어 ‘춤-ON, 련’, 플라스틱드라마 ‘오네긴’, 대가들의 춤의 향연 ‘무림(舞林)’, 혜원 신윤복과 단원 김홍도를 주제로한 ‘본(本)’을 선보였다.

 

올해는 지난 4월 ‘률(律)’을 시작으로 9월 말부터 10월 초를 수놓은 ‘The Battle-競合’에 이어 12월 ‘본(本)’이 예정돼있다.

 

내년 4월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 협업해 첫 작품을 선보일 계획이라는 김 감독은 레퍼토리 개발에도 주력하겠다는 청사진을 그렸다.

 

대중들이 영화를 보러 극장에 쉽게 가는 것처럼 예술가가 원하는 작품보다 ‘관객이 원하는 작품’으로 공연장의 문턱을 낮춰 지역 예술단체로서의 역할을 하겠다는 김상덕 감독의 이야기가 반가웠다.

 

그는 중앙과 지방 예술단의 운영방식과 공연 기획에 차이가 있어 도민들의 문화 향유에 격차가 발생할 수 있지만 이런 간극도 염두해 극복하겠다는 생각도 밝혔다.

 

국립무용단원을 지내고 울산광역시립무용단에 이어 국립무용단 예술감독을 지낸 그의 경륜은 분명 앞으로 경기도무용단을 이끌어가는데 톡톡한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슬픔도 많고 흥도 많은 한국의 전통 무용을 관객 친화적인 공연으로 선보여, 경기도무용단만의 K-무용을 펼치겠다고 공표한 김상덕 예술감독의 단언처럼 눈에 보이는 성과를 낼 것이라 기대해본다.

 

이미 전 세계적으로 K-팝과 K-뷰티, K-푸드가 인기를 얻으며 ‘K열풍’을 이끌고 있는 만큼 우리의 전통이 담긴 K-무용의 세계화도 반가울 일이다.

 

단, 이제껏 잘해온 점은 유지하고 잘못한 점은 올바로 세우겠다는 말대로 도민들이 자부할 수 있는 경기도의 대표단체가 먼저 되어야 세계화도 가능하지 않을까 싶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