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2.5℃
  • 구름많음강릉 6.5℃
  • 맑음서울 4.1℃
  • 흐림대전 5.2℃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4.0℃
  • 흐림광주 5.4℃
  • 맑음부산 4.9℃
  • 구름많음고창 6.4℃
  • 구름많음제주 10.7℃
  • 맑음강화 7.1℃
  • 흐림보은 1.2℃
  • 흐림금산 3.6℃
  • 구름조금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1.2℃
  • 구름조금거제 6.4℃
기상청 제공

유승민 “제2의 전두환 되려하나"...윤석열 "곡해하지 말라"

 

국민의힘 대선 후보 다섯 번째 경선 TV토론에서 전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성 발언’이 재차 논란이 됐다. 유승민 전 의원은 “제2의 전두환이 되려고 하냐”며 공세를 폈고, 윤 전 총장은 “곡해 하지말라”고 맞받아쳤다. 

 

유승민 전 의원은 20일 대구 MBC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자 대구·경북 TV합동토론회에서 윤석열 전 총장에게 "12·12쿠데타와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윤 후보의 역사 인식이 어떻게 된 건지 궁금하다"며 “전두환 정권에서 12·12쿠데타와 5·18만 뺄수가 있냐. 5·18,12·12쿠데타를 빼면 전두환이 대통령이 안됐을 텐데 그걸 어떻게 빼고 평가할 수 있냐. 문재인 정권에서 부동산과 조국 문제를 빼면 잘했다는 거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정희 전 대통령과 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이를 묻고 싶다"며 "박 전 대통령도 공과 과가 있다. 가난으로부터 해방시킨 것은 공이다. 하지만 전두환은 공과가 있다고 평가조차 안 한다. 박 전 대통령은 5·16쿠데타라는 잘못된 방법으로 정권을 탈취했지만 5·18처럼 민간인을 살인하지 않았다. 그러나 전두환 전 대통령은 내란죄와 내란목적살인죄 모두가 유지로 판정된 헌법상 가장 정통성이 없는 정권이다. 윤 후보는 제2의 전두환이 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거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저는 대학 시절 5·18 직전에 12·12모의 재판장 하면서 가졌던 역사인식이 변함이 없다"며 "어제 말씀하신 것을 앞에만 뚝 잘라서 말씀하시는데 제 얘기가 대통령은 국민 민생을 챙기고 청년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아야 하고 업무 방식이나 정책이 잘 된 게 있으면 뽑아서 써야 한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유 전 의원은 "잘 된 게 뭐냐 정치를 잘했다고 하는데 인권탄압하고 언론탄압을 했는데 뭘 잘했다는 거냐"고 되물었고 윤 전 총장은 "위임의 정치라는 말씀이다. 곡해해서 말씀하시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전 의원의 질의에 답변 시간이 부족하다고 판단한 윤 전 총장은 자신의 질의 순서가 되자 "경제를 살리고 청년들에게 미래를 주기 위해서는 어느 나라, 어떤 정부에서 누가 한 거라고 하더라도 받아들일 건 받아들여야 한다는 말"이라며 "다만 5·18 피해자들께서 아직 트라우마가 있기 때문에 경선이 끝나면 광주로 달려가서 과거에 제가 했던 것 이상으로 그분들을 위로하고 보듬겠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홍준표 의원도 윤 전 총장을 향한 비판에 가세했다. 홍 의원은 "지난 30년간 참으로 피 흘리는 노력을 했다"며 "5공화국 시대에 정치가 있었냐. 독재만 있었다"며 "저보고 윤 후보 측의 사람이 5공 때 뭐했나 그랬는데, 저는 5공 시절에 검사하면서 전두환 대통령 형도 집어넣었던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홍 의원에게 "지난번 대선 때는 박정희, 전두환을 계승하겠다고 하지 않았느냐"며 반문했다.  

 

홍 의원은 "유승민, 홍준표는 뭐 했냐는 식으로 방송 나가서 하는 것 아니다. (밑에 사람들을) 단속 좀 하시라"고 하자, 윤 전 총장은 "본인도 전두환 대통령을 계승하겠다고 하지 않았냐"고 반박했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