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3℃
  • 맑음강릉 20.9℃
  • 박무서울 15.8℃
  • 맑음대전 17.8℃
  • 맑음대구 13.7℃
  • 맑음울산 15.9℃
  • 박무광주 15.2℃
  • 맑음부산 17.9℃
  • 맑음고창 15.8℃
  • 맑음제주 17.5℃
  • 구름많음강화 14.4℃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2.0℃
  • 맑음강진군 10.8℃
  • 맑음경주시 10.8℃
  • 맑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김동연 “安·心도 기득권…경기분도 일리 있지만 격차 해소에 집중해야”

 

김동연 새로운물결(가칭) 대선후보가 29일 심상정 정의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까지 포함한 제3지대 공조를 제안한 것과 관련 “셋이 모이더라도 단일화 논의까지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경기도의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제가 생각하는 제3지대의 길은 소위 진보, 보수를 제외한 여집합의 이야기가 아니다. 지금 제3지대 나와있는 분들도 사실 기득권의 한 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양당 구조뿐만 아니라 정치기득권도 깨는 게 목표인데 제3지대 후보들 보면 대선 세 번, 네 번 나온 분들이다. 이들도 기득권 정치의 한 축”이라며 “정치구도를 깨는 것에 동의한다면 이야기해볼 만하다는 정도”라고 주장했다.

 

또 “오늘 제가 다시 제안을 드린다. 기득권 정치판을 바꾸는 것에 동의하면 셋이서 보자”고 제안했다.

 

이어 “양 당에서 제의를 받았고 지금도 제의를 하고 있지만 거대양당에서도 정말 깊이 성찰하고 기득권을 내려놓고 환골탈태하겠다면 받아들일 용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에 대한 평가로는 “(그 분들의) 국가경영 능력에 회의를 가지고 있다” 지적했다.

 

먼저 윤 후보를 겨냥해 “어떤 분은 수사기관장하다 갑자기 나왔고 지금의 정부에 적대적이기만 하다. 과거를 재단하고 수사만 했던 분이 어떻게 국가를 경영할지 의심된다. 비전과 철학은 남의 머리를 빌릴 수 없다”고 비판했고, 이 후보에 대해서도 “지방자치단체 경영과 국가경영은 완전히 다르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전투구 진흙탕 싸움에 대해 얘기하고 싶은데 막말논쟁, 각종 비리 의혹 등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밝히지 못하고 있다”며 “입장부터 제대로 밝혀야 하고 막말논쟁이나 청약통장 조차 모른다고 했을 때 품성과 의식을 의심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성인군자가 될 필요는 없지만 국민들이 인정하는 인성과 품성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대선 후 경기도지사 출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그런 이야기가 나오는 것에 실례되는 마음은 아니고 감사한 마음”이라면서도 “저는 대선후보다. 집권해 일할 수 있도록 조금 더 큰 물에서 일을 할 수 있도록 경기도민께서 이해해주시고 지지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경기도 현안에 대해서도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활성화에 역점을 두고 싶다”며 “경기북부와 남부의 지역격차나 산업 간의 차이로 인해 빚어지는 게 많아 경기도를 남북뿐 아니라 동서남북 4개 축으로 특성에 맞는 지역경제발전 전략과 일자리 전략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분도문제까지 나오고 있는데 일리가 있는 이야기긴 하지만 지역형편에 맞는 지역균형개발과 일자리를 만들어 격차를 좁히는데 역점을 둬야 한다”며 “추후에 종합해서 경기도 발전에 대한 몇 가지 계획을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박환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