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3℃
  • 맑음강릉 20.9℃
  • 박무서울 15.8℃
  • 맑음대전 17.8℃
  • 맑음대구 13.7℃
  • 맑음울산 15.9℃
  • 박무광주 15.2℃
  • 맑음부산 17.9℃
  • 맑음고창 15.8℃
  • 맑음제주 17.5℃
  • 구름많음강화 14.4℃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2.0℃
  • 맑음강진군 10.8℃
  • 맑음경주시 10.8℃
  • 맑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이재명 "디지털·에너지·사회서비스 대전환 통해 300만개 일자리 만들 것"

이재명, 일자리 대전환 6대 공약 발표
"일자리경제 활성화시켜 국민이 행복한 경제성장 만들 것"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8일 "디지털·에너지·사회서비스 대전환을 통해 300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이 후보는 이날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자리 대전환 6대 공약'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경제와 일자리가 선순환되는 일자리경제를 활성화시켜 국민이 행복한 경제성장을 만들겠다"며 "기업과 지역이 연계하여 주도적으로 일자리를 창출하고 정부의 진취적인 정책 기획과 과감한 지원으로 대한민국 일자리 대전환 시대의 문을 활짝 열겠다"고 선언했다.

 

이 후보가 이날 제시한 일자리 공약은 기업·지역의 일자리 성장전략, 경제·사회 전반의 통합적인 접근, 선제적이고 정의로운 전환 등 세 가지 정책기조로 요약된다.

 

이를 통해 '대전환을 통한 일자리 창출', '정의로운 일자리 전환체계 구축', '일자리 정책 체계 정비', '기업주도 일자리 정책 추진', '지역의 혁신일자리 창출', '청년 일자리 지원' 등 6대 공약을 완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먼저 이 후보는 300만개 일자리 창출을 위해 디지털·에너지·사회서비스 대전환을 이루겠다고 공언했다.

 

특히 디지털 대전환을 위해서 국비·지방비·민간자금을 포함한 135조 원을 조성해 인프라 조성 등의 투자를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에너지 고속도로를 구축하고 그린 에너지와 에코모빌리티 산업 혁신 등 자원순환 신산업 육성을 강력히 추진하고 돌봄·간병·보육의 사회서비스와 코로나 팬데믹 극복을 위한 공공보건 분야에서 반듯한 일자리를 늘리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회서비스 일자리 공약은 유승민 전 의원의 '사회서비스 일자리 100만개' 공약을 실사구시 입장에서 과감히 수용했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급속한 디지털·에너지 대전환은 특정 산업분야와 관련 지역의 쇠퇴, 그리고 노사갈등을 유발할 수 있다"면서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정의로운 일자리 전환'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선언했다.

 

맞춤형 직업훈련과 직업상담을 미리 제공해 일자리 이동을 신속히 지원하고 기업이 신산업으로 전환할 경우 규제 특례와 사업전환자금을 확대 지원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 전환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또 장기유급휴가훈련 제도를 점차 확대 시행해 노동전환지원금 규모를 늘리고 일자리 전환 관련 의사결정 과정에 반드시 노동자가 참여해 함께 의논하는 '노동전환지원법' 제정을 서두르겠다고 전했다.

 

이 후보는 기획재정부를 일자리전환의 콘트롤타워로 만들겠다는 복안도 제시했다.

 

그는 "기획재정부를 개편하는 과정에서 일자리 정책의 기획과 조정기능을 대폭 강화하겠다"면서 "'일자리전환 기본전략'을 수립하고 재정과 금융, 세제와 조달을 비롯해 필요한 정책 수단을 모두 동원해 기업전환, 노동전환, 지역전환을 통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 후보는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기업 성장에도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K-비전펀드를 50조 원 규모, 벤처투자 규모를 10조 원 수준으로 크게 늘리고 국민참여형 벤처투자펀드 등을 도입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혁신기업 3000개, 유니콘 기업 100개와 다수의 데카콘 기업(기업가치 100억 달러 이상)을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지역 일자리와 관련해서는 지역 특색에 맞는 혁신선도기업을 적극 육성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수도권 소재 기업의 지방이전을 지원하고 해외에서 국내로 복귀하는 기업들이 지역으로 이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면서 "규제개혁, 조세특례, 산업부지 등을 과감하게 지원해 기업의 투자 여건을 대폭 개선하겠다"고 선언했다.

 

더불어 반도체·미래모빌리티·그린에너지·바이오헬스·AI·로봇과 같은 미래전략산업이 지역에서 성장하고 지역경제의 중심으로 정착하는 'K-혁신밸리'를 조성하고 이를 위해 국가 R&D 투자, 스마트산단 조성, 혁신인재 양성, 상생금율 지원, 맞춤형 행정의 지원 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 후보는 '광주형 일자리사업'을 언급하며 "성공적으로 평가받고 있는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을 전국적으로 확대하겠다"면서 "상생형 일자리사업을 10개 이상 추가 발굴해 지역에 50조 원 이상의 투자가 이뤄지도록 지원하겠다"고 공약했다.

 

청년 일자리 정책과 관련해서 이 후보는 '임기 내 청년 고용률 5% 향상'을 목표로 내걸었다.

 

이 후보는 "국민내일배움카드를 개편해 청년 지원금을 현재보다 두 배 더 늘리고. 교육과 취업을 포기한 '니트(NEET)족'을 대상으로 전문가 멘토를 활용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청년 위기극복 1:1 프로젝트'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모든 국민은 근로의 권리를 가진다' 대한민국 헌법에 명시된 일자리 기본권"이라면서 "국민께 더 안정적이고 더 나은 일자리를 보장하는 것은 국민을 위한 국가의 중요한 책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방자치단체장 때의 경험과 능력을 살려 국민의 일자리를 늘려주고, 지켜주고, 바꿔주겠다"고 약속했다.

 

[ 경기신문 = 배덕훈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