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구름조금동두천 31.2℃
  • 구름많음강릉 29.8℃
  • 구름조금서울 32.1℃
  • 구름많음대전 29.6℃
  • 구름많음대구 31.2℃
  • 맑음울산 30.1℃
  • 구름많음광주 31.2℃
  • 구름조금부산 29.5℃
  • 흐림고창 28.7℃
  • 구름많음제주 29.1℃
  • 구름많음강화 29.8℃
  • 구름많음보은 30.5℃
  • 구름많음금산 30.3℃
  • 구름많음강진군 31.3℃
  • 구름조금경주시 33.1℃
  • 맑음거제 30.3℃
기상청 제공

kt 위즈, LG 제물로 연패 탈출 성공

박병호 동점포, 조용호 끝내기 안타 3-2 역전승

 

kt 위즈가 박병호의 홈런포와 조용호의 끝내기 안타를 앞세워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kt는 17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홈경기에서 8회말 터진 ‘거포’ 박병호의 동점 홈런과 9회말 조용호의 데뷔 첫 끝내기 안타로 3-2 역전승을 거뒀다.


17승 21패가 된 kt는 리그 8위를 유지하며 승률 5할 고지를 향한 발판을 마련했다.


kt는 이날 LG 선발 케이시 켈리의 구위에 눌려 좀처럼 득점 기회를 잡지 못했다.


3회말 2사 후 선발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가 김현수에게 우중월 솔로포를 얻어 맞아 0-1로 뒤진 kt는 5회 유강남의 좌전안타, 홍창기의 중전안타로 맞은 1사 1, 3루 위기에서 박해민의 중견수 희생타로 0-2로 끌려갔다.


kt 선발 데스파이네는 7이닝 8피안타(1홈런) 1볼넷 4탈삼진 2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 플러스(선발 7이닝 이상·3자책점 이하) 호투를 펼쳤지만, 타선이 뒤늦게 터져 승리는 얻지 못했다.


반격에 나선 kt는 8회말 4번 타자 박병호의 한 방으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8회 2사 3루에서 타선에 선 박병호는 LG 정우영의 시속 154㎞ 투심패스트볼을 밀어쳐 오른쪽 담을 훌쩍 넘겼다.


2-2 동점에서 9회말을 맞이한 kt는 선두타자 배정대가 좌전 안타로 출루해 공격의 실마리를 풀었다.

 

kt는 1사 1루에서 조영호가  외야 오른쪽 깊숙한 곳으로 타구를 보내 1루에 있던 배정대를

홈에 불러들여 시즌 첫 홈런포를 작성했다. 조용호의 데뷔 첫 끝내기 안타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