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3 (일)

  • 구름조금동두천 31.7℃
  • 구름많음강릉 33.4℃
  • 구름조금서울 33.5℃
  • 구름많음대전 32.0℃
  • 소나기대구 29.8℃
  • 구름많음울산 29.1℃
  • 구름많음광주 32.7℃
  • 구름조금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30.6℃
  • 제주 28.3℃
  • 구름조금강화 30.6℃
  • 구름많음보은 31.6℃
  • 흐림금산 29.1℃
  • 구름조금강진군 31.0℃
  • 구름많음경주시 31.2℃
  • 구름많음거제 31.3℃
기상청 제공

국립민속박물관, 한‘민속×공예: 소소하게 반반하게’ 전시 개최

 

국립민속박물관은 20일부터 오는 8월 31일까지 국립민속박물관 파주 열린 수장고(16수장고)에서 소반과 반닫이를 주제로 한‘민속×공예: 소소하게 반반하게’전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국립민속박물관 파주 개방형 수장고에서 여는 첫 번째 수장형 전시로, 200여 점의 소장품과 현대 공예작가 13명의 작품 49점이 함께 어우러져 전통에서 현대로 이어지는 우리 공예의 흐름을 보여준다.

 

박물관 측은 “이번 전시가 국내 최대 공예 축제인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의 2022 공예주간과 연계 개최되어 전통과 현대, 민속과 공예의 작가 정신을 볼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했다.

 

또한 “전통 생활에서 매일의 식사와 옷가지 보관에 쓰였던 소반과 반닫이는‘쓰임’으로 최적화된 기능 뿐 아니라 ‘장인의 섬세한 솜씨’가 더해져 그 자체로 품격과 조형적 아름다움을 갖추고 있다”며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13명의 현대 공예작가들은 이러한 전통 소반과 반닫이에서 영감을 받아 형태와 재질, 색감 등을 재해석하고 작가적 표현을 더해 작품 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고 했다.

 

이번 전시에는 뛰어난 감각과 연출력으로 2021 공예트렌드페어 총감독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과거와 전통을 기반으로 표현한 49점의 작품들이 전통의 원형을 잇는‘계승’의 의미를 넘어 저마다 다양한 소재와 기법, 색감 등을 통해 감각적인 현대적 해석을 담은 독창적인 작품 세계를 보여준다.

 

[ 경기신문 = 최연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