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6 (월)

  • 맑음동두천 0.5℃
  • 구름많음강릉 4.6℃
  • 맑음서울 3.4℃
  • 구름많음대전 4.9℃
  • 흐림대구 7.4℃
  • 흐림울산 7.6℃
  • 흐림광주 7.7℃
  • 흐림부산 8.6℃
  • 흐림고창 3.6℃
  • 제주 8.5℃
  • 맑음강화 -0.6℃
  • 구름많음보은 3.1℃
  • 구름많음금산 2.9℃
  • 흐림강진군 5.9℃
  • 흐림경주시 6.0℃
  • 흐림거제 7.0℃
기상청 제공

한국 축구, 월드컵 16강행 복잡해진 경우의 수

한국, 1무 1패로 조 3위…포르투갈 승점 6점으로 16강 확정
한국, 포르투갈 전 무조건 승리 조건…우루과이가 가나 꺾어야 유리

 

한국 축구 대표팀이 월드컵 16강으로 가는 길이 더욱 험난해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지난 28일 밤 카타르 알라이얀이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 경기에서 2-3으로 석패했다.


이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같은 조 포르투갈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브루누 페르난데스의 멀티골을 앞세운 포르투갈이 2-0으로 승리를 거두면서 일찌감치 16강행을 확정했다.


가나는 한국이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에 오르기 위해 반드시 꺾어야 할 팀이었다.


FIFA랭킹 61위로 이번 월드컵 본선 진출국 중 최하위인데다 H조에서도 약체로 꼽혔던 팀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가나는 이번 월드컵 조별리그 2경기에서 5골을 뽑아냈을 정도로 강한 공격력을 보유하고 있었다.


한국은 29일 현재 1무 1패, 승점 1점으로 조 3위에 올라 있다.


2승을 거둔 포르투갈이 승점 6점으로 남은 한국전 결과와 상관없이 16강행 티켓을 손에 넣었고 가나가 1승 1패, 승점 3점으로 2위에 올라 있다.


우루과이는 우리와 같은 승점 1점이지만 골득실(한국 -1, 우루과이 -2)에서 뒤져 4위로 밀려났다.


한국이 16강으로 가기 위해서는 우선 포르투갈에 무조건 승리해야 한다, 그리고 우루과이와 가나의 경기에서 우루과이가 승리하거나 비겨야 한다.


가나가 우루과이를 꺾을 경우 한국이 3차전에서 승점 3점을 챙기더라도 16강 진출이 좌절된다.


한국이 포르투갈에 승리한다는 전제하에 우루과이가 가나를 잡을 경우 한국과 우루과이의 승점이 같아져 골득실을 따져야 한다.

 

한국이 우루과이보다 골득실에서 1골이 앞서 있어 그나마 유리한 상황이다.


한국과 우루과이가 모두 승리를 거둘 경우 앞선 2경기에서 골이 없는 우루과이는 3골 차 이상으로 승리해야 16강에 갈수 있다.


우루과이와 가나가 비겼을 경우에는 가나와 골득실을 계산해야 한다.


한국이 포르투갈에 2골 차 이상으로 승리를 거두고 우루과이와 가나가 비기면 한국이 16강에 오른다.


한국으로서는 포르투갈을 꺾고 우루과이가 가나를 3골 차 이내로 승리하는 것이 그나마 16강으로 가는 가장 쉬운 길이다.

 

한국의 마지막 상대인 포르투갈이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해 마지막 한국 전에서 총력을 기울일 필요가 없다는 점도 한국에게는 다행이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