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9 (목)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0.1℃
  • 맑음서울 0.5℃
  • 구름많음대전 -0.3℃
  • 구름많음대구 4.2℃
  • 구름많음울산 4.1℃
  • 구름많음광주 3.0℃
  • 구름많음부산 7.2℃
  • 구름많음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8.0℃
  • 맑음강화 0.5℃
  • 구름많음보은 -2.8℃
  • 구름많음금산 -2.2℃
  • 흐림강진군 3.2℃
  • 구름많음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재점화된 '실내 마스크 해제' 논쟁…찬반 의견 분분

일부 지자체 ‘실내 마스크 해제’ 자체 추진 예고
정부 “해제할 만한 특별한 변화 없어, 신중하게 접근해야”
전문가들 ‘시기상조’ 한목소리…“트윈데믹 중요한 시기”

 

최근 대전·충남 등 일부 지자체에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를 자체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나서 의무 해제 논의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다만 정부는 신중히 접근해야 한다며 ‘반대 입장’을 명확히 해 그 귀추가 주목된다.

 

정기석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 겸 국가감염병위기대응 자문위원회 위원장은 5일 브리핑(보고)을 통해 “오늘 아침 시점에서 당장 실내 마스크를 해제해야 할 만한 특별한 변화가 없어 보인다”며 “확진자 숫자가 뚜렷하게 늘지는 않고 있지만 숨어있는 확진자는 점점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실내 마스크를 지금 당장 벗는다면 감염이 늘 것이 뻔하고 그만큼 중환자와 사망자도 늘기 마련”이라며 “당장 실내 마스크(의무)를 해제했을 때 생기는 억울한 죽음과 고위험 계층의 고생에 대해 누군가 책임져야 하므로 실내 마스크 해제에 대해 신중하게 접근하는 게 옳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 위원장은 최근 독감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와 지역 간 일관성 있는 방역정책 등을 이유로 ‘실내 마스크 착용 해제’ 목소리를 일축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이 충분히 되고 숨어있는 감염자들이 점점 감염되면서 자연면역을 얻게 된다며 실내 마스크 의무를 해제하는 날이 생각보다 조금 더 빨리 올 수도 있다”고 부연했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논란은 최근 일부 지자체에서 행정명령 등을 통해 자체적으로 해제하겠다는 뜻을 밝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특히 대전시는 오는 15일까지 방역당국의 실내 마스크 착용 해제 결정이 없을 경우 내년 1월 행정명령을 통해 이를 해제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불거졌다.

 

이와 관련, 경기도는 실내 마스크 해제 관련 검토를 이어오고 있지만 아직 결정된 건 없다고 밝혔다.

 

 

일부 지자체가 쏘아 올린 ‘실내 마스크 해제’ 논란과 관련해 전문가들은 우려 섞인 시선으로 ‘시기상조’라 내다봤다.

 

한성호 동아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이날 경기신문과의 통화에서 “이번 겨울은 독감과 코로나19가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이 의심되는 중요한 시기”라며 “이 시기에 실내 마스크를 해제하면 독감과 코로나가 많이 퍼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건강은 대부분의 사람들을 위한 게 아니다”라며 “노약자나 면역력이 약한 누군가는 코로나와 독감에 동시에 감염되면 치사율이 8배 이상 증가하는 등 치명적인 문제를 만들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과거 ‘영유아 단계부터의 실내 마스크 해제 논의’를 언급했던 정재훈 가천대학교 교수는 SNS(사회관계망)를 통해 “의무화 조정이 반드시 필요하지만 지자체 주도의 정책 시행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정 교수는 “의무화의 해제는 생각보다 까다로운 문제로 준비 없는 급격한 변화는 부작용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며 “당장 해제에 대한 로드맵(이행안)과 대안이 마련될 시간이 아직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자체의 일방적인 통보도 아쉽지만 방역당국과 전문가들도 충분히 향후 계획에 대한 전망을 국민들에게 제시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향후 전문가들과 당국의 활발한 논의를 통해 가시적으로 국민들이 납득할 만한 로드맵을 보여주면 좋을 것”이라 제언했다.

 

[ 경기신문 = 강현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