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8 (수)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5.6℃
  • 맑음서울 4.7℃
  • 맑음대전 5.5℃
  • 구름조금대구 9.0℃
  • 맑음울산 9.0℃
  • 구름많음광주 7.1℃
  • 맑음부산 10.2℃
  • 구름조금고창 3.2℃
  • 구름조금제주 9.7℃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3.9℃
  • 맑음금산 5.1℃
  • 구름조금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8.4℃
  • 맑음거제 7.5℃
기상청 제공

[오세훈의 온고지신] 이나모리 가즈오

 

나는 지난 해, 선생의 부음기사를 접하고 묵념의 예를 올렸다. 한국어로 번역출판된 선생의 저서가 수십 권이다. 나는 '인덕경'(人德經)을 가장 좋아한다. 코로나가 창궐하기 전에는 젊은이들에게 '이나모리즘' 강의도 많이 했다. 사숙(私淑)한 건 15년쯤 된다.

 

열두 살에 결핵으로 죽다 살았다. 그 다음 해에는 연합군의 공습으로 집이 전소되는 재난을 당한다. 중학교 입시에서 두번 낙방했다. 대학도 오사카 의대에 떨어져서 가고시마 공대에 들어갔다. 취직시험도 모두 실패했다. 소년기 청년기의 선생은 평범 그 자체였다.

 

27세(1959년)에 교토 세라믹을 창업했다. 지역유지 부부가 집을 담보 잡혀서 300만엔의 자본금을 지원한 덕분이었다. 그후 2022년까지 63년 동안, 세상은 선생의 삶에 감동하는 관객이었다. 근대화 이후, 문명사회는 전통적으로 중시되었던 가치와 도덕률을 팽개쳤다. 개인 기업 국가, 이 모두가 탐진치 삼독의 갑옷을 입고 약육강식 정글의 전사로 종횡무진한다. 

 

그 압도적 대세 앞에서, 선생은 철학을 강조하는 경영자의 길을 택했다. 희귀한 일이었다. 사방은 온통 적대적인 강자들의 세상이었다. "고난은 자기도야를 위한 절호의 기회다", "새로운 도전의 결과는 불굴의 마음에 달려 있다. 염원하고 또 염원하라. 고고하게, 굳세게, 한결같이.", "경영자는 어떤 학자들 못지 않게 철학을 공부하며, 마음을 아름답게 가꾸어야 한다.".... 이 순진한 외침과 소통이 지속되면서 놀랍게도 기적이 연달았다. 

 

"우리는 모두가 특별한 존재다. 우리 인생은 이기심과 이타심, 성악설과 성선설, 천박한 자아와 양심적 자아가 다투는 전쟁터다. 거기서 나쁜 쪽을 물리친 승자가 리더가 되어야 좋은 세상이 온다."고 갈파했다. 그 치열한 '욕망의 전투'에서 승리한 선생은 기득권, 권위의식을 다 내려놓았다. 동료들은 모두 이나모리즘의 실천자로 진화했다. 

 

그 결과, 교세라(kyocera) 그룹은 매출 70조원, 종업원 13만명의 초우량기업으로 성장했다. 세이와주쿠(盛和塾)는 수천명의 ceo들이 이나모리즘을 학습하는 최고의 경영자스쿨이다. 사재를 기부하여 이나모리 재단을 설립, '교토상'을 제정했다. 첨단기술 기초과학 철학 예술 등 네 분야다. 노벨상에 필적한다.

 

부실경영으로 몰락, 2010년 법정관리에 들어갔던 일본항공의 경영정상화 프로젝트를 하토야마 총리의 삼고초려로 수락했다. 3년만에 완전 회생시킨 업적에 세상이 놀랐다. JAL은 증시에 재상장되어 우량기업으로 부활했다. 역시 '경영의 신'이었다. 선생의 연세 79세였다.

 

선생은 불자로서, 1997년과 2007년, 두 차례 승려로 불가에 들어간다. 세상이 크게 놀라워 하자, 선생은 죽음을 좋게 맞이하기 위함이라고 말했다. 나를 포함, 많은 사람들에게 좋은 죽음을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다.

 

개인간에는 인정을, 기업간에는 합리적 협력을, 국가간에는 약소국에게 덕을 베푸는 다정한 세상을 열망했다. '종업원의 행복과 인류사회에 공헌'을 경영의 모토로 정하고, 어린아이들처럼 순정하게 실천했다. 퇴직금 전액은 지역의 학교들에 기부했다. 국내외에 수많은 제자들을 양성하여 다수가 크고 작은 조직의 덕장으로 활약한다.

 

부디 이나모리즘의 빛이 바래지 않기를 바란다. 선생은 정부가 군사대국화를 지향하는 것에 반대하고, 일본이 후덕한 나라(德國)가 되기를 갈망했다. 선생의 음덕이 이 위태로운 지구사회에  축복으로 내리길 기원한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