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6.03 (토)

  • 맑음동두천 17.2℃
  • 구름많음강릉 19.0℃
  • 맑음서울 18.8℃
  • 맑음대전 18.4℃
  • 구름많음대구 20.0℃
  • 구름많음울산 18.4℃
  • 구름조금광주 18.2℃
  • 맑음부산 20.1℃
  • 구름많음고창 17.7℃
  • 구름많음제주 19.1℃
  • 맑음강화 17.8℃
  • 구름조금보은 16.6℃
  • 구름조금금산 17.7℃
  • 구름조금강진군 18.3℃
  • 구름많음경주시 18.8℃
  • 맑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인터뷰] 수원유소년야구의 든든한 조력자, 곽영붕 수원시야구소프트볼협회장

2007년부터 16년간 수원야구계에 큰 역할...창단 유소년야구단만 7개
"오는 12월 퇴임 전까지 야구 저변 확대에 열정 쏟겠다"

 

"자라나는 야구 꿈나무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주고 싶습니다."

 

곽영붕(56) 수원시야구소프트볼협회장이 30일 성황리에 막을 내린 '2023 수원배 전국 유소년 야구대회'의 숨은 의미를 소개했다. 

 

곽 회장은 2007년부터 수원야구계에서 16년 간  지역 야구 인재 발굴 및 육성에 힘써 왔다. 

 

경기신문과 공동 주관·주최한 이번 야구대회도 유소년 야구선수들이 페어플레이 정신을 배우고,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자라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곽 회장은 “학부모들이 생각하기에 야구는 유니폼부터 장비까지 준비해야 해서 접근성이 낮은 것 같지만, 수원이라는 도시에서는 유소년들이 야구를 쉽게 접할 수 있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실제 수원시 내 야구단은 30여 개이며 그중 유소년야구단은 리틀야구단 4개, 초·중·고교 야구단 5개, 주니어·유소년 야구단 2개로 상당수를 차지한다.


이중 곽 회장이 창단한 유소년야구단은 장안고, 매향중, 서호중, 장안리틀, 영통리틀, 수원주니어, 수원시유소년 야구단으로 총 7개다.


곽 회장은 “경제적·육체적으로 야구를 접하지 못하는 유소년들이 꿈을 향해 나아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유소년들이 야구를 접하는 과정을 오래 지켜본 장본인인 곽 회장은 유소년 야구에 대한 확고한 생각도 가지고 있었다.


그는 “어릴 때부터 야구를 접하면 패배에 대한 과정을 돌이켜보며 성장할 기회가 생긴다”며 “인생의 첫 유니폼, 인생의 첫 스포츠가 야구라는 것에 자부심을 가지고 즐겼으면 좋겠다”고 했다.


내년 12월에 임기가 끝나는 그는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야구 저변 확대에 열정을 쏟고 있다.


끝으로 곽 회장은 “이번 대회가 수원시뿐만 아니라 한국 야구계를 빛낼 인재 발굴 및 육성이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 경기신문 = 이보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