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맑음동두천 22.8℃
  • 맑음강릉 24.0℃
  • 맑음서울 24.6℃
  • 맑음대전 24.6℃
  • 구름조금대구 23.6℃
  • 맑음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3.7℃
  • 맑음부산 22.6℃
  • 구름많음고창 22.3℃
  • 구름조금제주 23.5℃
  • 맑음강화 21.0℃
  • 맑음보은 22.7℃
  • 맑음금산 21.5℃
  • 맑음강진군 22.4℃
  • 맑음경주시 21.0℃
  • 구름조금거제 20.5℃
기상청 제공

노래클럽에서 ‘마약파티’…마약사범 및 불체자 무더기 검거

“‘마약 파티’ 열리고 있다” 제보에 51명 경찰관 현장 단속
베트남인 불체자 등 4명 마약 양성…5명 불체자 추가 검거

 

시흥의 한 유흥주점에서 외국인 마약사범과 불법체류자가 무더기로 검거됐다.

 

28일 시흥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로 20대 베트남인 A씨 등 9명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전 12시 “관내 베트남인 노래클럽에서 ‘마약 파티’가 열리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

 

이후 비상소집을 걸고 다목적 기동대 1개 제대, 강력팀, 지역 경찰 등 총 51명의 경찰관을 동원, 오전 3시 해당 노래클럽을 단속했다.

 

경찰이 마약 간이 시약 검사를 한 결과 현장에 있던 베트남인 17명 중 A씨 등 4명에게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들 4명 중 3명은 불법체류자 신분인 것으로 확인됐다.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가 드러남에 따라 경찰은 A씨 등 4명을 긴급체포했다. 체포 당시 A씨 등이 마약류를 투약하거나 소지한 상태는 아니었다고 한다.

 

경찰은 이 밖에 또 다른 베트남인 5명 역시 불법체류자로 확인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 등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단순 불법체류자 5명은 출입국·외국인청으로 인계할 방침이다.

 

[ 경기신문 = 김원규·박진석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