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8.0℃
  • 흐림강릉 3.5℃
  • 구름많음서울 8.9℃
  • 구름많음대전 9.1℃
  • 흐림대구 8.3℃
  • 구름많음울산 6.5℃
  • 구름조금광주 10.8℃
  • 구름많음부산 9.4℃
  • 구름조금고창 8.0℃
  • 구름조금제주 9.5℃
  • 구름조금강화 8.1℃
  • 구름많음보은 7.8℃
  • 구름많음금산 8.3℃
  • 구름조금강진군 12.0℃
  • 흐림경주시 6.6℃
  • 구름많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프로축구연맹, K리그2 안산 그리너스에 제재금 5000만원 부과

안산 구단, 전 감독·대표 선수 입단 비리 혐의 못막아

 

선수 입단 비리 협의로 전 감독과 대표이사가 재판을 받고 있는 프로축구 K리그2 안산 그리너스FC가 5000만원의 제재금을 부과받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7일 제17차 상벌위원회를 열고 “선수 입단 비리라는 중대한 사안을 막지 못한 안산 구단에 감시 소홀로 제재금 5000만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임종헌 전 안산 감독은 2018∼2019년 태국 네이비FC 감독으로 있으면서 한국인 선수 2명을 선발하는 대가로 에이전트 최모씨에게 4000만원을 받았으며 프로 입단을 시켜준다고 속여 선수 1명에게 6000만원을 가로채 배임수재·사기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다.


또 이종걸 전 대표이사는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선수 2명을 입단시키는 대가로 선수 부모와 최씨 등으로부터 5000만원 상당의 벤츠 승용차와 2700만원 상당의 롤렉스 시계, 현금 등을 수수한 혐의(배임수재 등)로 재판에 넘겨졌다.


배모 전 전력강화팀장 역시 배임수재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연맹은 “이번 징계는 안산 구단 전 임직원과 감독의 선수 선발 관련 비리 행위에 관한 결정”이라며 “상벌위는 위 사안이 축구계 공정질서를 부정하는 중대한 비위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고 징계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사건 발생 당시 안산 구단은 내부 견제, 감시 기능이 사실상 마비된 상태였던 것으로 판단된다. 따라서 개인 차원의 비위행위를 넘어 구단에 엄중한 책임을 묻는다”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