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4월 총선 앞둔 용인갑, 전략 공천 둘러싸고 복마전 양상

오는 4월 치러지는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용인갑(처인구) 지역이 21일을 전후로 복마전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이 지역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분류하면서 내부 분열이 심화되는 국면이다.

 

먼저 발동을 건 것은 국민의힘이다. 이원모 전 대통령실 비서관을 전략 공천하겠다는 말들이 새어 나오며 이 지역에서 일찌감치 공들여 표밭을 다져온 6명의 예비후보들이 발끈하기 시작했다. 그동안 예비후보라는 명찰을 달고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지역을 훑어 온 노력이 물거품되는 것은 물론 '전략 공천이 곧 상대방을 이롭게 하는 해당 행위'라는 공감대를 형성하면서다.

 

처음 포문을 연 것은 20일 대통령실 출신 김희철 예비후보, 이어서 21일에는 윤재복·강만희 후보가 '전략공천 절대불가'를 강조했다. 윤 후보는 "잠시 외출했다가 돌아오는 방법도 불사하겠다"는 배수진을 치기도 했다.

 

흡사 항명으로 비칠 수 있는 이같은 움직임은 지역 정서를 잘 모르는 중앙당에 대한 절절한 충절로 비칠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공직에 연연하지 않고 오직 주민들만 보고 가겠다는 순정으로 비춰진다는 이야기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이어 김대남, 김범수, 이동섭 예비후보들도 자신들의 생각을 정리한 후 곧 거취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각 후보들도 이날 갑작스레 터진 '이언주 전략 공천론'에 대해 당황했는데, 오후부터 진정국면으로 가라 앉았다.

 

민주당 각 예비후보들은 이에 대해 해프닝으로 치부하며 중앙당에 확인한 결과 사실무근이라는 반응이다.

 

이처럼 용인특례시 갑 지역구가 갑자기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것에 대해 지역 정가에서는  용인 갑이 한국 정치계의 '핫 플레이스'로 떠오른 것 아니냐는 긍적적 반응과 함께 주민들의 의지와 상관 없이 마음대로 흔들어도 되는 지역으로 생각하는 것 아니냐는 부정적 이미지가 공존하고 있다.              

 

[ 경기신문 = 최정용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