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 (월)

  • 구름많음동두천 19.8℃
  • 흐림강릉 15.7℃
  • 구름많음서울 21.3℃
  • 구름많음대전 24.5℃
  • 구름조금대구 28.7℃
  • 구름많음울산 22.2℃
  • 맑음광주 27.6℃
  • 구름많음부산 21.8℃
  • 맑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24.6℃
  • 구름많음강화 16.6℃
  • 흐림보은 23.0℃
  • 맑음금산 24.4℃
  • 구름조금강진군 27.8℃
  • 구름조금경주시 24.9℃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남촌산단 그린벨트 해제 추진에 주민·환경단체 ‘발칵’…인천시 “절차대로 진행”

인천환경운동연합, 개발제한구역 해제 재공고 철회 요구
인천시, 예정대로 절차 진행

 

인천시가 수년째 제자리걸음인 남촌일반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하는 절차에 돌입했다.

 

사업 추진에 줄곧 반발해왔던 주민들과 환경단체는 여전히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시는 절차대로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18일 인천시에 따르면 지난 15일 ‘도시관리계획(용도구역 개발제한구역) 결정안’을 재공고했다.

 

결정안에는 남촌산단 조성을 위해 남동구 남촌동 625-31번지 일대 개발제한구역인 26만 6538㎡ 부지를 해제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남촌산단 조성사업은 해당 개발제한구역 부지를 해제해 제조업과 서비스업 중심의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것이다.

 

남동구가 2019년 민간기업과 합작해 특수목적법인(SPC) 남동스마트밸리㈜를 설립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 2020년 5월 ‘도시관리계획(용도구역 개발제한구역) 결정안’을 공고한 바 있다.

 

하지만 계속되는 인근 주민들의 반대와 출자금 소진, 공공출자자의 수익을 민간 기업이 모두 가질 수 있도록 하는 약정 체결 사실이 뒤늦게 밝혀지는 등의 문제가 계속 되며 사업 추진에 속도가 붙지 않았다.

 

이후 4년여가 흘러 시가 재공고를 결정한 만큼 수년째 지지부진한 사업이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시는 오는 6월 시의회 의견 청취 후 8월에 열리는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끝낼 계획이다.

 

하지만 여전히 공공성과 주민수용성을 확보하지 못해 주민 및 환경단체의 반대가 계속되는 상황이다.

 

이날 인천환경운동연합은 성명서를 내고 남촌산단 개발제한구역 해제 재공고를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연합 관계자는 “사업 예정 부지 반경 2km 안에는 아파트단지와 초·중·고 등 교육시설 포진돼 있다”며 “지난 2020년 환경영평가서에 남촌산단이 조성될 경우 발암물질 4종이 위해도를 초과해 주거와 교육 환경 등 시민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남촌산단 반대 대책위도 지난해 12월부터 사업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여는 등 남촌산단 조성 반대를 고수하고 있다.

 

반면 시는 절차에 따라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지난해 6차례에 걸쳐 주민들을 대상으로 공청회 등을 여는 등 최선을 다했지만 응해주지 않았다는 것이 이유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의 의견을 묻기 위해 지난해 여러 차례 자리를 마련했지만 참석률이 저조했다”며 “예정대로 개발제한구역 해제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지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