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맑음동두천 24.3℃
  • 맑음강릉 25.3℃
  • 맑음서울 25.9℃
  • 구름조금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4.1℃
  • 구름조금울산 21.9℃
  • 구름많음광주 25.0℃
  • 맑음부산 23.2℃
  • 구름많음고창 23.2℃
  • 구름많음제주 24.4℃
  • 맑음강화 22.5℃
  • 맑음보은 23.8℃
  • 흐림금산 23.5℃
  • 구름많음강진군 24.3℃
  • 구름조금경주시 23.4℃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화성 ‘아리셀 공장 화재’ 첫 사측‧유족 교섭 30분 만에 종료

유족협의회‧박순관 아리셀 대표 등 사고 관계자 참여
30분 뒤 종료 “사측 아무 준비 없어…이야기 없었다”

 

화성 ‘아리셀 공장 화재 사고’ 11일 만에 진행된 회사 측과 유족 간 첫 교섭이 열렸으나 30분 만에 종료됐다.

 

5일 오후 2시 화성시청 소회의실에서 아리셀 공장 사고 유족과 아리셀 측 간 교섭이 진행됐다.

 

이날 교섭에는 유족협의회 측 3명, 아리셀중대재해 참사 대책위 측 2명, 법률지원 변호사 2명 등 7명으로 구성된 유족 교섭단과 박순관 아리셀 대표, 아들인 총괄본부장, 노무사, 변호사 등 사측 관계자 4명이 참석했다.

 

그러나 회의 시작 약 30분 만에 유족 측 교섭단이 회의장 밖으로 빠져나왔다.

 

유족 측 관계자는 “사측이 진상규명 요구에 대해 아무런 준비도 하지 않고 와서 ‘검토해보겠다’는 말만 해서(교섭 자리에서 나왔다)”고 말했다.

 

대책위 관계자도 “사측이 오늘 아무 준비 없이 이 자리에 나왔기 때문에 교섭 자리에선 이야기조차 별로 없었다”며 “2차 교섭 일정은 아직 확정하지 않았는데 실무선에서 확인한 뒤 추후 잡겠다”고 설명했다.

 

교섭이 끝난 후 박 대표는 취재진을 향해 “어떻게 해서든 아리셀이 이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심경을 전했다.

 

[ 경기신문 = 박진석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