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흐림동두천 25.3℃
  • 구름조금강릉 26.6℃
  • 구름많음서울 29.1℃
  • 구름많음대전 28.6℃
  • 구름많음대구 28.8℃
  • 구름많음울산 25.0℃
  • 박무광주 26.4℃
  • 구름많음부산 25.0℃
  • 흐림고창 26.9℃
  • 구름조금제주 28.1℃
  • 구름조금강화 25.2℃
  • 흐림보은 25.4℃
  • 구름많음금산 27.4℃
  • 구름조금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6.8℃
  • 구름많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수원지검, 하도급 비리 관련 건설사 상무 구속

공사편의 청탁받고 1억4천 받아...발주처 로비 수사

건설업체 비자금 조성의혹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 특수부(박진만 부장검사)는 29일 공사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하도급 업체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로 D산업 상무 박모(54) 씨를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박 씨는 2006년 1월 서울 강남구 한 음식점에서 J공영 대표 이모 씨로부터 "하도급 시공현장의 공정진행, 공사관리 감독에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을 받고 이 씨로부터 1천만원을 받는 등 2003년부터 올해까지 J공영 측으로부터 1억4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D산업이 공사비를 과다계상하는 방식으로 하도급업체와 이면계약을 체결해 비자금을 조성한 뒤 발주처를 상대로 로비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은 J공영이 1987년 D산업 하도급 협력업체로 등록한 뒤 D산업이 수주한 가스공사 통영생산기지 확장공사 일부를 하도급받아 시공하는 등 2000년부터 올해까지 공사계약금 918억원에 이르는 D산업 공사 20건을 하청받은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박 씨는 그러나 하도급업체로부터 받은 돈 중 상당부분에 대해 받은 사실이 없으며 비자금 조성이나 발주처 로비에 관여한 의혹에 대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노수정기자 n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