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흐림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9.6℃
  • 구름많음서울 30.8℃
  • 구름많음대전 31.2℃
  • 구름많음대구 31.2℃
  • 구름조금울산 28.1℃
  • 소나기광주 26.1℃
  • 구름많음부산 26.2℃
  • 구름많음고창 28.8℃
  • 구름조금제주 30.4℃
  • 구름많음강화 28.8℃
  • 구름많음보은 29.9℃
  • 구름많음금산 29.4℃
  • 구름많음강진군 29.6℃
  • 구름많음경주시 30.0℃
  • 흐림거제 27.3℃
기상청 제공

연정 대표과제 ‘청년구직 지원금’ 0원

더민주 요구 165억 한푼도 편성안해
도, 연정예산 4945억중 70%만 반영
“南 지사, 나머지 예산 직접 챙겨야”

경기도가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요구한 내년도 연정(연합정치) 예산 4천945억원 중 약 70%만 반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도의회 더민주는 나머지 30%의 예산의 추가 편성을 요구하고 나섰다.

23일 도의회 더민주에 따르면 도는 내년도 연정 사업 잠정 예산안에 더민주가 제시한 연정 핵심과제 83개 사업 가운데 54개 사업 예산을 미반영하거나 일부만을 편성했다.

총 금액으로는 더민주가 요구한 4천945억원 가운데 도는 3천444억원(약 70%)을 편성했다.

나머지 1천501억원(약 30%)은 반영하지 않았다.

대표적인 연정과제인 ‘경기도 청년구직 지원금’의 경우 더민주는 165억원을 요구했지만, 도는 한 푼도 반영하지 않았다.

‘중소기업육성기금 규모확대’(130억원), ‘서민 빚 탕감 프로젝트’(30억원) 등도 미반영했다.

‘공공임대상가’는 100억원을 주문했지만 용역비 1억원만 담겼고 ‘마을노무사’도 요구액 9억3천만원 중 1억원만 편성됐다.

더민주는 “도청 다수 부서의 연정과제 실천 의지가 부재하거나 혼선을 빚고 있는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연정사업의 계약 당사자는 남경필 지사이므로 실무부서에 맡기는 안일한 대응을 중단하고 지사가 직접 연정사업 하나하나에 대해 챙겨야 할 의무가 있다”며 남 지사가 직접 나머지 예산을 챙길 것을 요구했다.

이에 도 관계자는 “경기도 청년구직 지원금의 경우 보건복지부 협의 등 절차가 필요해 내년 추경에 예산을 담기로 하는 등 미반영된 예산은 당장 내년 본예산에 넣기 힘든 사업비”라며 “최종예산안 제출까지 민주당과 연정예산을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내년도 본예산안과 관련한 도의회 제안설명이 다음 달 1일 예정된 만큼 도는 오는 31일까지 연정사업비를 확정할 계획이다.

/홍성민기자 h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