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1℃
  • 흐림강릉 19.1℃
  • 구름많음서울 20.4℃
  • 구름조금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21.4℃
  • 구름많음울산 20.8℃
  • 구름많음광주 21.0℃
  • 구름많음부산 22.8℃
  • 맑음고창 20.1℃
  • 구름많음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20.0℃
  • 구름많음보은 17.6℃
  • 구름조금금산 18.5℃
  • 구름많음강진군 22.2℃
  • 구름많음경주시 19.9℃
  • 구름많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배달택배는 늘고 수거량은 줄고 "갈곳 없는 재활용 폐기물"

 

코로나19 여파로 택배·배달이 늘면서 재활용 폐기물이 급증한 데 반해 수거량은 줄면서 추석 연휴 이후 재활용 폐기물 대란이 예상되고 있다. 행정당국에서는 대책 조차 마련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15일 수원시 망포동 한 아파트 단지에는 수거되지 않은 재활용 폐기물이 톤백(대형 주머니)에 가득 담긴 채 쌓여 있어 주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는 시 자원순환센터(센터)가 추석 연휴 동안 넘쳐날 재활용 폐기물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단지 내 재활용 폐기물을 수거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 아파트뿐 아니라 인근 다른 아파트도 역시 이날 재활용 폐기물이 수거되지 않았다. 

 

센터의 재활용 폐기물 적치량은 600t가량 된다. 현재 300t이 적치돼 있지만 추석 연휴가 끝나고 한꺼번에 몰릴 것에 대비해 추석 전까지 전부 비우고 있는 상황이다. 

 

 

센터는 15~18일 동안 수거를 일시 중지했을 뿐 18일 일괄적으로 수거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일부 시민들은 벌써부터 추석에 발생할 재활용 폐기물 때문에 단지 내 재활용 폐기물이 수거되지 않는다며 불만을 터트렸다. 

 

이 같은 현상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단계별로 시행하면서 외출이 줄고 배달음식과 택배가 늘면서 비롯됐다.

 

재활용 폐기물과 관련해서 수원시뿐만 아니라 다른 지자체도 골머리를 썩고 있다.

 

고양시 공동주택 재활용 가능자원 수집·운반협회는 최근 ‘고양지역에 공동주택 재활용 쓰레기 수거 중단·지연이 올 수 있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넘쳐나는 재활용 폐기물에 결국 수거대란이 올 수 있다는 것을 예고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성남시도 현재 수거중단 상황까지는 아니지만 예년보다 눈에 띄게 많은 재활용 폐기물이 수거되고 있고 이 같은 상황이 지속되면 현재 적치 가능한 적재량의 최대치를 넘을 것으로 내다봤다.

 

성남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집에만 있다보니 재활용 폐기물품이 늘 수 밖에 없고 코로나19로 인해 환경부에서는 일회용품 규제를 하지 않는다”며 “지금의 문제는 환경부에서 정책적으로 풀어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수원시 자연순환센터 최병화 센터장은 “물량이 엄청나게 늘어 아무리 치워도 줄지가 않는다. 너무 들어오는게 많아 일부 중지 시켜놓고 야외 적치장을 비워놔야 추석 끝나고 재활용 폐기물을 받을 수 있다”며 “하루 아침에 안하는게 아니라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공간 확보 차원에서 지금과 같은 상황이 벌어진거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박한솔·김기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