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구름많음동두천 21.1℃
  • 구름많음강릉 19.7℃
  • 구름조금서울 22.1℃
  • 구름조금대전 22.0℃
  • 구름조금대구 22.8℃
  • 구름많음울산 21.8℃
  • 맑음광주 22.8℃
  • 구름많음부산 24.0℃
  • 맑음고창 22.8℃
  • 맑음제주 24.5℃
  • 맑음강화 21.7℃
  • 구름많음보은 20.1℃
  • 구름많음금산 20.6℃
  • 구름많음강진군 23.7℃
  • 구름많음경주시 21.7℃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밤새가며 확진자 동선 파악... 역학조사반, "24시간이 모자라"

수원시 영통구·성남시 분당구 보건소, 역학조사에 총력
새벽까지 근무하면서 다른 업무까지 도맡고
대규모 집단감염과 민원 전화로 업무 가중되지만
방역구멍 막기위해 고군분투
역학조사반, "거짓으로 동선공개 자제 당부"

“협조해 달라고 요청하다 보면 새벽 1시가 훌쩍 넘어요.”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올해 2월부터 역학조사반에 편성된 이완 성남시보건소 보건행정과 방문보건팀 주무관. 그는 뜬눈으로 밤을 지샌 날이 더 많았다. 확진자 동선 파악이 끝나고 겨우 선잠을 잔다.

 

그나마 당직 근무 탓에 잠못 이루기도 한다. 보건소에서 맞는 아침 공기는 무겁기만 하다. 확진자 동선 파악과 카드 내역을 조사하다 보면 시민과 카드사의 항의가 빗발친다. 역학조사에 다른 업무까지 쌓여 역학조사반원 대부분이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다.

 

15일 감염병관리법에 따르면 이달 5일부터 인구 10만명이 넘는 지자체는 1명 이상의 역학조사관을 두도록 의무화됐지만, 지원자가 없어 선발하지 못한 곳이 많다.

 

경기도내 역학조사관은 77명으로, 각 지자체 보건소 요청에 따라 투입된다. 인력부족으로 반원 대부분이 보건소에서 숙식을 해결하기도 한다.

 

성남시 중원구보건소 역학조사반은 3명씩 3개조를 운영하고 있다. 역학조사반은 각 시·군 지자체 보건소 감염병관리팀 소속 간호 인력으로 구성된다.

 

이 주무관은 "(해당 업체에) 접촉자가 없어 발표하지 않아도, '왜 이 곳만 확진자 동선 안내가 없나'라는 민원이 많다"며 “역학조사에 협조하는 업체에 미안할 따름이다. 자영업하시는 분들이 걱정”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심지어 이 주무관이 역학조사 중 자가격리 되기도 했다. 하나님의 교회발 동선 조사에 나섰다가 확진자와 접촉했는데, 다행히 방호복을 입고 있어서 자가격리 하루 만에 풀렸다고 설명했다.

 

역학조사는 파악된 확진자의 동선에서 접촉자가 발생하면, 확진 판정 후 이틀 전까지의 CCTV 영상과 카드 내역을 확보한다.

 

적정거리 유지, 매장 내 테이블 배치, 마스크 착용 여부 등을 토대로 역학조사관과 협의해 능동감시 유무를 판정한다.


거짓으로 동선을 공개하는 확진자도 골칫거리다. 

 

그는 "고령의 확진자가 아들의 가게에 방문했는데, 업체 폐쇄를 막기 위해 거짓말을 했다"며 "주민들의 신고로 동선을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수원시 영통구 보건소 역학조사반도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다. 이 보건소 역학조사반원은 9명으로, 현장조사팀과 민원대응팀으로 구성됐다. 

 

최근까지 수원시 누적 확진자는 250명을 넘어섰고, 영통구를 다녀간 타 지역 확진자도 100명 이상이다. 게다가 아주대학교병원이 이 지역 관할의료기관으로 지정돼 쉴 틈이 없다.

 

전수연 1급 감염병관리 주무관은 "노년의 중증 확진자는 수원병원이나 파주병원에서 아주대병원으로 많이 이송된다"며 "아주대병원은 24시간 검체검사가 이뤄져, 새벽 3~4시에도 긴장을 늦출 수 없다"고 토로했다. 

 

전 주무관은 아주대병원에서 확진자가 사망할 경우, 유가족에 전달할 때 마음이 무겁다고 전했다. 지금껏 총 7명의 환자가 코로나 관련 사망했다.

 

그는 "유족에게 사망소식을 알리는 것이 부담"이라며 "감염병법에 의해 화장해야 하는데, 유족들도 협조에 따르고 있다"고 전했다.

 

[ 경기신문 = 김민기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