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수)

  • 구름많음동두천 2.9℃
  • 구름많음강릉 5.1℃
  • 구름많음서울 3.6℃
  • 구름많음대전 4.7℃
  • 구름많음대구 7.7℃
  • 구름많음울산 6.8℃
  • 흐림광주 6.2℃
  • 구름많음부산 7.9℃
  • 흐림고창 3.9℃
  • 맑음제주 7.8℃
  • 구름많음강화 1.7℃
  • 구름많음보은 2.6℃
  • 흐림금산 4.3℃
  • 구름많음강진군 6.7℃
  • 구름조금경주시 6.1℃
  • 구름많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팬데믹 위기에 작은 영화제들 잇달아 '멈춤'

미쟝센단편영화제·인디다큐페스티벌 잠정 중단

 

 영화 창작의 근간이 되어온 작은 영화제들이 팬데믹 와중에 위기를 맞으며 잇달아 중단되고 있다.

 

신인 감독 등용문 역할을 해온 미쟝센단편영화제는 올해 열리지 않는다.

 

미쟝센단편영화제 집행위원회는 13일 홈페이지에 올린 공지문에서 "올해 20주년을 기점으로 영화제 형식의 페스티벌을 종료한다"며 "올해 경쟁 부문의 공모는 없으며 20주년을 기념하는 간단한 프로그램만으로 치러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집행위는 "작년부터 이어져 온 코로나19의 유행과 극장과 미디어 환경의 변화, 그에 따른 한국 영화계 격변의 소용돌이 속에서 앞으로 단편 영화는, 또 영화제는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긴 고민의 시간을 갖고 있다"고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또 "새로운 형식으로의 전환을 통해 지속해 나갈지 여부는 추후 구체적인 내용이 마련되는 대로 별도 공지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온라인으로 열린 영화제는 55편의 유료 상영작이 1만9천여 건 결제되는 성과를 올렸지만, 대상작 없이 폐막했다.

 

당시 폐막식에서 명예 집행위원장 이현승 감독은 "우리가 원하든 원치 않든 변화가 시작된 것 같다"며 "영화와 극장이 무엇이고, 또 영화제가 무엇인지 질문을 해야 하는 시기가 왔고 현재 혼란스러운 시국이 내년에도 어떻게 될지 모르는 와중에 미쟝센단편영화제도 앞으로의 변화들 속에서 어떻게 나아갈지 머리를 맞대고 질문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지난달 31일에는 인디다큐페스티벌이 영화제 개최와 사무국 운영을 잠정 중단했다.

 

지난해 20회 행사를 치른 인디다큐페스티벌은 "폐막 후 2020년 영화제를 평가하고 이후를 전망하는 긴 시간을 가졌다"며 "팬데믹 상황 등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영화제를 지속할 수 있는 물적 기반과 새로운 동력을 갖추기 위한 근본적 변화가 필요하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