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20.5℃
  • 맑음서울 13.2℃
  • 맑음대전 15.7℃
  • 맑음대구 19.4℃
  • 맑음울산 19.1℃
  • 맑음광주 14.7℃
  • 맑음부산 16.4℃
  • 맑음고창 11.4℃
  • 맑음제주 13.9℃
  • 맑음강화 10.7℃
  • 맑음보은 15.5℃
  • 맑음금산 14.5℃
  • 맑음강진군 14.6℃
  • 맑음경주시 18.2℃
  • 맑음거제 16.1℃
기상청 제공

정세균 총리 매주 목요일 '오픈 브리핑'..대권 포석 행보

정 총리 "백신을 오매불망 기다려온 세균은 제가 처음이 아닐까 생각"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모든 부처 기자를 대상으로 하는 개방형 정례 브리핑을 시작했다.

 

'코로나 총리'로서, 백신 접종 시작과 함께 대국민 소통을 자주하기 위한 포석이자, 정기적 브리핑을 통해 본격적인 대권 횡보를 시작한 것이라는 관측이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정책 현안에 대한 질의 응답을 진행했다. 정 총리는 앞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온라인 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정 총리는 모두 발언에서 "시대 흐름에 맞춰 언론도 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정부와 언론 간의 소통이 국민 눈높이에 맞게 보다 투명하고 개방적으로 바뀌어야 한다는 지적도 커졌다'며 "당장 총리실부터 뭐라도 해 보자 그런 뜻에서 오늘 총리브리핑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설명에 앞서 정 총리는 "드디어 내일부터 백신접종이 시작된다. 이렇게 백신을 오매불망 기다려온 세균은 제가 처음이 아닐까 생각된다"는 특유의 재치있는 발언으로 시작했다.

 

정 총리는 이날 가덕도 신공항 문제와 검찰수사권 개혁 관련 질문 등에 대한 답변을 진행했다.

 

우선 가덕도 신공항 추진이 '매표행위'라는 지적에 대한 질문에는 "동남권 신공항이라고 해야 정확할 것 같다"며 "특별법이 국회에서 여야 합의 처리로 통과되었는데 그걸 모른 척하고 또 입장을 얘기해도 바람직하지 않다 이렇게 본다. 정부는 국회에서 입법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지면 그 법을 존중할 것. 레임덕이라든지 선거용이라든지 이런 것은 정부와는 무관하다"고 답했다.

 

검찰수사권 개혁 관련 수사청 설치에 대한 여권과 청와대의 이견과 대통령의 의중, 정부의 공식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수사와 기소는 분리되는 게 옳겠다 그런 생각을 하고 있는 사람이다"라며 "이 법이 만약 정부 측에서 제안된 법이라면 아마 제 의견도 반영했을 것입니다마는 이 법은 당에서 제안된 것이어서 여기에 대해서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했다.

 

기자단 운영방식 개선에 대한 질문에는 "기자단 해체하거나 폐쇄한다고 하는 것은 아주 지혜롭지 않은 일이다. 그리고 그럴 계획이나 생각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 했다.

 

다만 "기자단 제도에 대해서 부작용이 있다. 특히 서초동 쪽에 문제가 많다고 이렇게 국민들께서 걱정을 하시죠. 그 내용을 저는 자세히는 모르지만 일리가 있는 말씀이다 이렇게 생각을 한다"며 "그 개선은 기자들 스스로가 하셔야 될 일이다. 언론이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충분히 받지 못하면 그것은 언론인 자체에게도 바람직하지 않지만 국가적으로도 바람직하지 않은 현상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정 총리는 끝으로 "특정 분야나 특정 언론 이런 쪽에 국한에서 소통을 하는 것이 아니고 이걸 좀 넓게 열어놓고, 심지어는 개인 미디어 인플루언서들까지 같이 열어놓고 충분하게 소통을 하면 행정과 국민과의 거리를 더 좁히는 상황이 만들어지지 않겠는가. 그래서 열린 태도로 국민과 잘 소통하는데 그 과정에서 모든 언론들과 함께하고 싶다라고 하는 취지"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25일 오픈 브리핑에 이어 26일 인플루언서 등과 함께 대화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 경기신문 = 유진상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