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20.5℃
  • 맑음서울 13.2℃
  • 맑음대전 15.7℃
  • 맑음대구 19.4℃
  • 맑음울산 19.1℃
  • 맑음광주 14.7℃
  • 맑음부산 16.4℃
  • 맑음고창 11.4℃
  • 맑음제주 13.9℃
  • 맑음강화 10.7℃
  • 맑음보은 15.5℃
  • 맑음금산 14.5℃
  • 맑음강진군 14.6℃
  • 맑음경주시 18.2℃
  • 맑음거제 16.1℃
기상청 제공

인천2호선 검단 연장 사업계획 변경

인천시,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위해...7월쯤 결과 나올 전망

 인천시는 2019년 제3차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돼 조사 중인 ‘인천도시철도 2호선 검단 연장사업’의 사업계획 변경(안)을 확정하고 26일 국토교통부에 예비타당성조사 사업계획 변경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기획재정부로부터 2019년 8월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됐고, 한국개발연구원(KDI)이 9월 예비타당성조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시가 예비타당성조사 진행상황을 파악한 결과 기존 사업계획으로는 경제적 타당성이 다소 부족,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여부가 불투명하다는 결론을 얻었다. 이에 시는 사업 재기획을 통해 경제성이 대폭 향상된 변경된 사업계획을 마련했다.

 

시가 국토교통부에 요청한 사업계획 변경내용을 살펴보면 연장을 4.45km에서 3.02km로 단축하고, 정거장도 당초 3곳에서 2곳으로 축소하는 것이다.

 

특히 시는 이번 사업계획 변경을 통해 철도서비스에서 소외되는 지역 주민들을 위해 투트랙(Two-track) 전략을 수립, 추진할 계획이다. 단기적으로 ‘인천2호선 검단 연장’ 사업계획 변경으로 예비타당성조사 통과에 총력을 기울이고, 중·장기적 전략으로 경기도와 공동으로 건의한 ‘인천2호선 고양 연장’ 노선이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지역 국회의원과 적극 공조해나갈 방침이다.

 

이번에 제출한 변경 사업계획은 국토교통부 검토를 거쳐 기획재정부에 제출되고 한국개발연구원이 변경된 사업계획으로 예비타당성조사를 실시하게 되며, 조사결과는 빠르면 올 7월 중 발표될 것으로 전망된다.

 

조성표 시 철도과장은 “이번 사업계획 변경은 사업실현을 위해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며 “시는 인천2호선 검단연장 사업을 이뤄내기 위해 지역 국회의원 및 관련 기관과 공조하는 등 모든 역량을 총 동원하고 ‘인천2호선 검단 연장’ 종점부터 경기도 일산까지 연결하는 노선이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김웅기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