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7.4℃
  • 맑음강릉 17.8℃
  • 맑음서울 9.8℃
  • 맑음대전 9.4℃
  • 맑음대구 15.2℃
  • 맑음울산 14.5℃
  • 맑음광주 9.0℃
  • 맑음부산 14.2℃
  • 구름조금고창 4.9℃
  • 맑음제주 11.3℃
  • 구름많음강화 5.9℃
  • 맑음보은 5.3℃
  • 구름조금금산 5.5℃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15.6℃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되돌아보는 미얀마의 ‘민주화’ 역사…현 상황은?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미얀마 각지서 불복종 저항운동
미얀마 국민 “군부 독재 이겨낸 대한민국 지지 원해”
“미얀마, 41년 전 광주와 비슷해”…대한민국 지지 물결

1962년부터 53년간 군부 독재가 이어져 온 미얀마.

 

군정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1988년 8월 8일 이른바 ‘8888 항쟁’을 일으켜 민주화 열망을 드러냈지만, 군부 쿠데타와 유혈진압으로 인해 죄 없는 국민 수천 명이 목숨을 잃은 채 끝내 민주화는 이루지 못했다.

 

이를 계기로 군부와 대척점에 서게 된 아웅산 수치 여사는 1989년부터 가택 연금됐다. 그런데도 이듬해 총선에서 수치 여사가 결성한 민주주의민족동맹(NLD)가 82%의 지지로 압승했다. 군부는 선거를 없던 일로 규정했고, 군부 독재는 계속됐다.

 

그러나 2007년 민주화 시위가 유혈사태로 번졌고 군부는 민주화 일정을 발표했다. 2015년 총선에서 NLD가 여당으로 올라서며 군부 독재는 막을 내렸고, 수치 여사는 이듬해 국가 고문으로 미얀마를 이끌게 됐다.

 

5년간 절치부심하며 설욕을 다짐했던 군부는 지난해 총선에서도 대패했다. NLD은 전체 664개 의석 중 헌법상 군부에 자동 배정되는 166개 의석(25%)을 제외한 선출의석 498석 가운데 396석을 얻은 데 비해 친군부 정당인 USDP는 33석을, 소수민족 정당들은 69석을 얻었다.

 

이에 불복한 군부는 수치 여사의 집권 2기가 시작되는 2월 1일 새벽 또다시 쿠데타를 일으켜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했고, 미얀마 국민은 전국민적 불복종 운동을 일으켜 거세게 저항하고 있다.

 

35일간 투쟁에 나선 반쿠데타 시위대를 향해 무차별 폭행과 총격을 가하며 유혈진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사망자와 부상자가 점점 늘고 있는 가운데 인터넷 통신망까지 차단돼 현지 상황은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유엔에 따르면 현재까지 파악된 사망자 수는 55명가량이고, 구금된 인원은 29명의 취재진을 비롯한 1700명 이상이다.

 

 

◇ 미얀마에서 광주가 보인다…미얀마 국민 “군부 독재 이겨낸 대한민국의 지지 원해”

 

미얀마 국민은 현재 대한민국의 지지를 간절히 원하고 있다. 대한민국이 과거 군부 독재에 맞서 민주화를 이뤄냈다는 이유에서다.

 

1980년 5월 18일 우리나라에서도 전두환 전 대통령의 군사 독재에 맞서 일어난 시위대가 진압군과 격한 대립을 벌였다. 이후 진압군은 광주시민을 향해 총격을 가했고,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했다. 당시 광주는 철저히 고립됐다.

 

미얀마의 현 상황은 그 때 광주의 모습과 유사하다. 군부의 유혈진압으로 인해 수 많은 사상자가 발생했고, 통신마저 차단됐다. 이 같은 상황에서도 미얀마 국민은 국제사회에 나라의 상황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있다. 대한민국에 거주하는 미얀마인들도 매일같이 집회에 나서며 도움을 호소하고 있다.

 

한편, 현재 미얀마에서는 민주주의 운동의 대표적 운동가요인 ‘님을 위한 행진곡’이 미얀마어로 울려 퍼지고 있다.

 

전두환 독재정권 시절 민주화 운동의 선구자이자 ‘님을 위한 행진곡’ 가사의 모태가 된 장편시 ‘묏비나리'의 원작자인 고 백기완 선생의 저항 정신이 미얀마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대한민국처럼 이겨내고야 말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 “미얀마, 41년 전 광주와 비슷해”…지지 물결

 

대한민국 각계 인사들도 미얀마 군부를 강력하게 규탄하고 나섰다.

 

문 대통령은 6일 미얀마 군부를 향해 “미얀마 국민들에 대한 폭력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며 평화 시위대를 잔인하게 탄압하고 살인하는 것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이날 오전 9시 자신의 SNS에 “더 이상 인명의 희생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미얀마 군과 경찰의 폭력 진압을 규탄하며 구금된 인사들의 즉각 석방을 강력히 촉구한다. 민주주의와 평화가 하루속히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란다”라는 글을 올렸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6일 쿠데타 반대 시민들에 대한 미얀마 군·경의 무력 진압을 비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미얀마의 죄 없는 시민들이 죽어가고 있다”며 “미얀마 당국은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자국민을 향한 총부리를 당장 거두어달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피 흘리며 쓰러진 시민들을 보며 삭혀지지 않은 41년 전 광주의 아픈 기억이 되살아난다”며 “불의에 저항하는 용기가, 민주주의를 지키려는 양심이 죄일 순 없다. 진실을 묻을 순 없다”고 했다.

 

이낙연 대표도 “군인들 앞에서 총을 쏘지 말라고 호소하는 수녀, 거리에서 헬멧과 보호조끼를 나눠주는 시민들. 1980년 5월의 광주가 떠오른다”며 “미얀마 군경을 강력히 규탄한다. 미얀마 군부는 총칼로 자국민의 민주주의 열망을 짓밟는 만행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미얀마는 40여년 전 5월의 광주”라며 “역경을 이겨낸 대한민국 민주주의처럼 민중 의지로 진정한 민주체제로 회복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 경기신문 = 김기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