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6 (금)

  • 구름조금동두천 24.2℃
  • 구름조금강릉 28.4℃
  • 구름조금서울 27.2℃
  • 구름많음대전 26.9℃
  • 구름조금대구 28.3℃
  • 구름조금울산 25.6℃
  • 구름조금광주 26.5℃
  • 맑음부산 27.8℃
  • 구름많음고창 25.8℃
  • 맑음제주 27.4℃
  • 구름조금강화 23.4℃
  • 구름많음보은 24.8℃
  • 구름조금금산 23.9℃
  • 맑음강진군 26.1℃
  • 맑음경주시 24.2℃
  • 맑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조헌정의 '오늘의 성찰'] 생명이란 무엇인가? 1

 

동일한 상태에 머물기 위해 변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 바로 자기 생산의 핵심이다. 이는 세포뿐만 아니라 생물권에도 적용된다. 종에 적용되면 진화가 일어난다.

 

그렇다면, 생명이란 무엇인가? 그것은 느리게 밀려오는 기묘한 파도처럼 물질 위에 나타나 파도타기를 하는 물질적인 과정이다. 그것은 통제된 예술적 혼돈이며 기절할 만큼 복잡한 일련의 화학 반응으로, 8,000만 년보다 더 전에 표유류의 뇌를 만들었고, 이제 인간의 모습으로 연애 편지를 쓰고, 컴퓨터를 이용하여 우주 탄생 당시 물질의 온도를 계산하기에 이르렀다. 게다가 생명은 바야흐로 가차없이 진화하는 우주에서 자신의 낯설지만 진정한 위치를 처음으로 자각하려는 듯하다.

 

지구 표면의 국지적인 현상인 생명은 사실상 우주 환경을 함께 생각할 때에만 비로소 이해될 수 있다. 46억 년 전 초신성 폭발의 잔재가 응축하여 지구를 탄생시킨 지 얼마 되지 않아 생명은 별의 구성 물질로부터 생겨났다. 생명은 대기 자원의 감소와 태양으로부터 오는 열의 증가로 인해 지국의 온도 조절 시스템이 마침내 붕괴하여 단 1억 년 안에 끝날지도 모른다. 아니면 생명은, 생태계에 둘러싸인 채 탈출하여 안전한 피난처에서 약 50억 년 후 수소 연료를 다 써버린 태양이 적색 거성으로 폭발하면서 지구의 바닷물을 증발시켜버리는 것을 지켜볼 지도 모른다. / '생명이란 무엇인가?' 린 마굴리스, 도리언 세이건. 김영 옮김. 리수. 2021. 49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