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6 (금)

  • 맑음동두천 24.5℃
  • 구름조금강릉 28.7℃
  • 구름조금서울 27.5℃
  • 구름많음대전 26.9℃
  • 구름조금대구 29.1℃
  • 맑음울산 26.6℃
  • 구름많음광주 27.6℃
  • 맑음부산 28.0℃
  • 맑음고창 25.8℃
  • 맑음제주 28.1℃
  • 구름조금강화 24.3℃
  • 구름조금보은 25.1℃
  • 구름조금금산 24.1℃
  • 맑음강진군 27.1℃
  • 구름조금경주시 24.7℃
  • 맑음거제 25.5℃
기상청 제공

추미애, 윤석열 충청대망론에 "충청인이 동의하지 않을 것"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은 22일 대전을 찾아,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충청대망론에 대해 견제구를 날렸다.

추 전 장관은 이날 대전시의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충청에서 태어났다고 해서 대망론이 될 수는 없다. 역사관과 미래비전이 충청스러워야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이) 대구에선 민란을 이야기하고, 광주에선 5·18 묘비를 붙잡고 송구해 하면서 서로 다른 언행을 보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충청은 역사관과 의리를 보인 충절의 고장이다. 대전·세종시민도 동의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평가절하했다.

 

대선 경선후보인 김두관 민주당 의원이 김경수 경남지사 유죄 판결과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책임론을 언급한 데 대해선 "문재인 정부를 흔드는 야권, 국민의힘과 궤를 같이 하면 안좋다"며 반박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를 향해, "기본소득은 국민 모두에게 기회를 주는 씨앗소득이 될 수 있어 훌륭한데, 토론회에서 기본소득을 대표공약이 아니라고 하시길래 제가 건설적 비판을 한 바 있다"고 높게 평가했다.

반면 이낙연 후보에 대해선 "제가 당대표를 할 때는 55만명이 당원 가입을 했는데 이낙연 후보가 대표를 하면서 권리당원 10만명이 떠났다. 총리로서 안정감은 있었지만 당 대표로서는 빵점을 드릴 수 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충청과 대전 세종을 2핵 2권역의 특화된 발전전략으로 그야말로 충청 대세의 시대를 활짝 열어 가겠다"고 했다.

 

대전은 대덕연구특구의 특화분야인 IT융복합, 바이오메디컬, 나노융합 등 혁신성장 생태계로, 충남은 유망신산업을 발굴, 사업화 계획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국가균형발전에 대한 다부진 철학과 신념, 안정된 균형감각과 강력한 추진력으로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 경기신문 = 박진형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