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 맑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10.8℃
  • 구름조금서울 8.0℃
  • 구름많음대전 7.4℃
  • 구름많음대구 10.4℃
  • 흐림울산 11.2℃
  • 구름많음광주 9.9℃
  • 부산 12.1℃
  • 구름많음고창 8.9℃
  • 구름많음제주 15.5℃
  • 구름많음강화 7.1℃
  • 구름조금보은 2.3℃
  • 구름조금금산 4.4℃
  • 구름많음강진군 11.7℃
  • 구름많음경주시 9.8℃
  • 흐림거제 12.5℃
기상청 제공

아프간 전장 누비는 '韓 개구리 군복'…이번엔 저항군 '인증샷'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 정부군을 무너뜨린 후 저항군과 전투를 벌이는 가운데 한국 육군 군복 사진이 현지에서 잇따라 떠돌고 있다.

 

지난 3일 탈레반 저항군의 계정으로 추정되는 '민족저항전선'(NRF) 트위터는 군복 위에 올려진 한 신분증 사진을 공개했다.

 

NRF는 이 사진과 함께 "파키스탄 특수부대가 탈레반을 돕고 있다"며 "오늘 밤 알카에다, 이슬람국가(IS) 등 테러 집단 연합이 판지시르를 공격했다"는 글을 올렸다.

 

NRF는 그 근거로 탈레반과 전투 과정에서 확보한 것으로 보이는 파키스탄 펀자브주 발행 세금 등록 신분증를 공개한 것이다.

 

그런데 이 신분증의 배경에 등장한 군복이 '개구리 군복'으로 알려진 한국군 구형 군복이다.

 

NRF는 이 군복도 탈레반과의 전투 승리를 통해 얻은 것으로 보인다.

 

군복에는 육군 병장 계급장과 함께 예비군 표식도 있다.

 

저항군은 최근 아프간 북부 판지시르에 집결, 탈레반에 맞서 싸우고 있다.

 

한국군의 군복이 아프간에서 등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최근 외신 사진에서도 탈레반 대원들이 한국군 구형 군복을 입은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한편, 2019년 한국 대법원판결을 기점으로 구형 군복을 착용하거나 제조·판매한 행위는 처벌 대상에서 제외됐다.

 

현재 군이 착용하지 않는 구형 군복은 민간인이 입더라도 군인과 민간인의 식별이 곤란해지거나 군사작전에 장애를 초래할 위험이 없다는 이유에서다.

 

국방부 관계자는 "2014년 군복이 이른바 '디지털 군복'으로 불리는 신형 군복으로 바뀌면서 구형 군복은 군복단속법의 적용 대상에서 제외됐다"며 "현재 군복이 아닌 구형 군복을 입고 집회에 참여하는 행위는 이제 불법이 아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