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화)

  • 흐림동두천 22.7℃
  • 흐림강릉 26.3℃
  • 천둥번개서울 26.0℃
  • 흐림대전 29.3℃
  • 흐림대구 31.9℃
  • 흐림울산 29.8℃
  • 구름많음광주 29.5℃
  • 흐림부산 28.4℃
  • 흐림고창 29.1℃
  • 흐림제주 32.9℃
  • 흐림강화 22.8℃
  • 흐림보은 28.1℃
  • 흐림금산 29.0℃
  • 구름많음강진군 30.4℃
  • 흐림경주시 30.3℃
  • 흐림거제 28.9℃
기상청 제공

이재명 '1호 영입' 조동연, 사생활 논란에 "불편함·분노 드려 송구"

"기울어진 결혼생활, 상처만 남은 채로 깨져"

 

지난달 30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선대위의 1호 영입인재로 발탁된 조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최근 자신을 둘러싼 사생활 논란에 대해 "제 개인적인 사생활로 인해서 많은 분이 불편함과 분노를 느끼셨을 텐데 너무 송구하고 죄송하다"고 밝혔다.

 

조 위원장은 2일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일단 마음이 너무 무겁다"며 이같이 말문을 열었다.

 

조 위원장은 "사생활이지만 말을 하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았다"라면서 "일단 처음부터 좀 기울어진 결혼생활을 시작했고 양쪽 다 상처만 남은 채로 결혼생활이 깨졌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마 그냥 혼자였다면 어떤 결정을 했을지는 저도 잘 모르겠지만 저는 적어도 지켜야 되는 아이들이 있었고 또 평생 고생하신 어머니를 보살펴야 됐기 때문에 어떤 얘기가 들려와도 죽을 만큼 버텼고 일했고 공부했다"라면서 "지금 전 남편도 그런 과정에서 이제 다시 가정을 이루고 또 자녀를 키우고 있는 것으로 알고 저 역시 지금 현 가정에서 저희 두 아이, 특히 저희 둘째 아이, 누구보다도 올바르게 사랑받고 키우고 있다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위원장은 이같은 말을 하면서 감정이 북받친 듯 울먹이기도 했다.

 

이어 그는 "지금 말씀드리는 것이 실은 자리를 연연해서나 이해를 구하고자 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다만 저 같은 사람은 10년이 지난 이후에 또는 20, 30년이 지난 이후에 아이들에게 조금 더 당당하게 일하는 엄마의 모습을 다시금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허락받지 못하는 것인지, 저 같은 사람은 그 시간을 보내고도 꿈이라고 하는 어떤 도전을 할 수 있는 기회조차도 허락을 받지 못하는 것인지를 묻고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한편, 지난달 30일 강용석 변호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조 위원장의 사생활을 둘러싼 논란을 제기했다. 그는 조 위원장의 이혼 등을 언급하고 사생활 관련 주장을 담은 글을 캡처한 사진을 올리며 "제보가 쏟아지고 있다"고 적었다.

 

[ 경기신문 = 배덕훈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