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월)

  • 구름많음동두천 22.5℃
  • 구름많음강릉 24.2℃
  • 연무서울 23.2℃
  • 맑음대전 24.4℃
  • 맑음대구 26.9℃
  • 맑음울산 23.6℃
  • 구름많음광주 24.0℃
  • 맑음부산 24.3℃
  • 구름조금고창 23.9℃
  • 구름많음제주 25.3℃
  • 구름많음강화 21.8℃
  • 맑음보은 22.1℃
  • 맑음금산 24.2℃
  • 맑음강진군 25.5℃
  • 맑음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3℃
기상청 제공

“점점 비싸지는 배달료, 한숨만 나온다” 자영업자 호소 이어져

1km 당 배달대행료 4000원~4500원 수준
주말·악천후 할증 부담까지 이중고

 

“기사님들이 많이 고생스러우신 건 알지만, 점점 비싸지는 배달료에 정말 한숨만 나옵니다.”

 

소상공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배달료 인상과 배달대행업체의 담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호소가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매출 감소 등 직격탄을 맞은 자영업자들은 ‘배달’로 그나마 장사를 이어가고 있는데, 올해 들어 배달료가 일제히 인상한 탓에 이중고를 겪고 있는 상황이다.

 

도내 자영업자들 역시 ‘남양주시 별내동에서 퇴계읍까지 가면 1km 6천000이 나온다. 이게 말이 되냐’, ‘경기도권은 배달대행료가 현재 5000원이며 부과세가 별도로 적용되고 있다’고 한숨 섞인 목소리를 내고 있다.

 

실제 배달의 민족에 임접한 남양주시 소재 한 배달전문업체는 “1월 10일부터 배달대행업체에서 배달기사들 세금 문제 이슈로 배달비를 조정하게 됐다. 너무 송구스럽고 죄송하다. 배달비는 저희 매장에서도 부담하고 있는 부분이다. 손님이 내는 배달비는 저희가 수취하는 게 아니라 전액 배달대행료로 결제 되고 있다”는 공지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처럼 수도권 등지 배달대행 요금은 지난해까지만 해도 1km 3600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1월 같은 거리 당 4000원~4500원 수준을 기본 요금을 받고 있다.

 

여기에 주말과 심야 등 시간대에 따른 할증 요금은 물론 우천과 폭우, 폭염 등 기후 조건에 따른 비용 역시 500~1000원 씩 추가되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배달대행업체의 과도한 가격 인상 등 단합행위에 대한 정부의 중재가 필요하다는 의견까지 나온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을 통해 이같은 의견을 밝힌 한 청원인은 “코로나19로 그나마 마진이 없음에도 살아남고 버티고자 배달위주로 장사를 하고 있다. 그런데 기본배달비 인상, 할증요금, 월회비까지 부담하는 상황”이라며 “소상공인에게 두번 고통을 안겨주는 배달대행업체의 단합행위를 시정하여 주시길 간곡히 부탁한다”라고 밝혔다.

 

배달의 민족의 배달1, 쿠팡이츠 등 대형 배달 플랫폼 회사에 배달 기사 인력을 뺏기지 않으려는 중소 대행업체들의 비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따라 플랫폼 규제에 대한 목소리도 커진다.

 

또 다른 청원인은 “단건 배달을 미끼로 대형 회사에서 플랫폼을 만들어 더 많은 돈을 들여가며 기사들을 빼가고 있다. 결국, 기사를 뺏기지 않으려고 대행업체들도 건당 비용을 올린다”라며 “이로인해 자영업자와 고객 모두 피해를 보고 있다. 현실적인 부분을 정부가 신경써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 경기신문 = 박해윤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