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월)

  • 구름많음동두천 19.8℃
  • 구름조금강릉 22.3℃
  • 박무서울 21.3℃
  • 연무대전 22.4℃
  • 맑음대구 22.4℃
  • 맑음울산 22.7℃
  • 박무광주 21.5℃
  • 맑음부산 22.4℃
  • 구름조금고창 22.6℃
  • 흐림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0.1℃
  • 맑음보은 20.3℃
  • 맑음금산 21.3℃
  • 구름많음강진군 23.3℃
  • 맑음경주시 22.3℃
  • 구름조금거제 22.9℃
기상청 제공

김건희 "홍준표·유승민, 굿 했다"에…洪 "거짓말 劉 "허위날조

金 "이 바닥서 누가 굿하는지 다 보고 들어와…내가 점쟁이 점을 쳐준다"
MBC 뉴스데스크 보도…무정 스님 인연·발언 소개도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취 중 무속 관련 내용이 추가로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김씨가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기자와의 통화 도중 자신을 둘러싼 무속 굿 의혹을 부인하는 과정에서 오히려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이 굿을 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담은 발언이 MBC 뉴스데스크를 통해 전날 보도되자 홍 의원과 유 전 의원은 23일 "거짓말", "허위날조"라고 부인하며 강력 반발했다.

 

뉴스데스크는 전날 ''너는 검사 팔자다'…고비마다 점술가 조언?'이라는 제목으로 김씨의 통화 녹취 일부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김씨는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에게 "이 바닥에선 누구 굿하고(하는지) 나한테 다 보고 들어와. 누가 점 보러 가고 이런 거. 나한테(나는) 점집을 간 적이 없거든. 나는 다 설(說)이지. 증거 가져오라고 해. 난 없어, 실제로"라고 말했다.

 

김씨는 이어 이 기자가 "홍준표도 굿했어요? 그러면?"이라고 묻자 "그럼"이라고 답했다. 이 기자가 추가로 "유승민도?"라고 묻자 "그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씨는 "내가 누구한테 점을 봐. 난 점쟁이를 봐도, 내가 점쟁이 점을 쳐준다니까. (중략) 신 받은 사람은 아니지만 난 그런 게 통찰력이 있어요. 동생하고도 연이 있으니까 통화도 하고 그러는 거지"라고 했다.

 

이런 통화 내용이 보도되자 김씨로부터 '굿을 했다'고 지목을 받은 홍 의원은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 "거짓말도 저렇게 자연스럽게 하면 나중에 어떻게 될지 참 무섭네요. 내 평생 굿한 적 없고 나는 무속을 믿지 않습니다"라고 썼다.

 

지난해 11월 5일 경선 이후 잠행하며 대선과 관련한 현안 발언을 삼가온 유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유 전 의원은 "김건희 씨가 녹취록에서 저에 대해 말한 부분은 모두 허위날조임을 분명히 밝힌다"며 "저는 굿을 한 적이 없다. 저는 고발 사주를 공작한 적이 없다. 언급할 가치조차 없지만 사실관계를 분명히 알린다"고 썼다.

 

유 전 의원의 글은 김씨가 녹취록에서 윤 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그니까 우리 남편이 한 적이 없는데 정치공작 하는 것"이라며 "유승민하고 홍준표 쪽하고 공작을 하는 거지 뭐. 유승민하고 홍준표 쪽에서 우리 남편을 떨어뜨려야 자기네가 나오니 그렇게 하는 것 같다"라고 언급했던 것을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이양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가 홍 의원, 유 전 의원과 접촉해 따로 사과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홍준표 전 대표나 유승민 전 대표께서 거짓말을 할 리는 전혀 없을 거로 생각한다. 그렇다고 해서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도 없는 사실을 만들어서 (말)할 것 같진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마 대선 캠프에서 많은 종교인, 무속인분들에게 임명장도 주고 지지도 호소하고 있는데 무속인 분들 중 자발적으로 그런 행위(굿)를 했다거나, 지지자들 중에서 그렇게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측할 순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 바닥에선 누구 굿하고(하는지) 나한테 다 보고 들어와'라는 김건희 씨의 발언이 사실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지금 대화 내용들은 언론 취재 과정에서 드러난 게 아니고, 굉장히 사사로운 사인 간 대화 속에서 나온 것"이라며 "일일이 확인해드리긴 곤란할 것 같고 그런 취지 정도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밀을 아꼈다.

 

MBC의 추가 녹취 공개 중 김씨는 또 "네, 무정 스님이라고. 스님이라는 분도 강원도 분이에요. 말이 스님이지, 진짜 스님은 아니고"라며 "스님이 우리 남편 20대 때 만나가지고, (남편이) 계속 사법고시가 떨어지니까 이제 원래 한국은행 취직하려고 했어요. 하도 고시가 떨어지니까. 그 양반이 '너는 3년 더해야 한다'(고 말했다). 딱 3년 했는데 정말 붙더라고요"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가지고 그분이, 우리 남편 검사할 생각도 없었는데 '너는 검사 팔자다' 해가지고 검사도 그분 때문에 됐죠"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너는 석열이하고 맞는다', 그분(무정 스님)이 처음 소개할 때도 '너희들은 완전 반대다. 김건희가 완전 남자고 석열이는 완전 여자다'(라고 했다)"라며 "근데 누가 그걸 그렇게 보겠어. 근데 정말 결혼을 해보니까 그게 진짜인 거야. 내가 남자고 우리 남편이 여자인 거야. 아 그래도 진짜 도사는 도사구나(라고 생각했다)"라고도 말했다.

 

김씨는 이 기자에게 "사진 보내고 안경 다 빼고. 그 다음에 손금 있죠? 양손 손금 찍어 보내요. 내가 그럼 대충 얘기해줄게. 내가 웬만한 사람보다 잘 본다니까"라며 "(이 기자는) 차라리 보수 쪽에 맞아요. 박정희 시절에 태어났으면 본인은 대검 공안부, 공안수사부 이런 데서 빨갱이 잡을 사람이야. (중략) 손금을 보면 서울의소리(에)는 오래 못 있어요. 이직할 운이 보여요. 그건 맞을 거예요. 운명적으로 그렇게 돼 있어요"라고 말했다.

 

또 이 기자에게 "손금에 환멸 선이 딱 떴어요. 환멸을 느낀다고 해요. 그래서 여기서는 더 이상 일을 못 한다가 나와요"라며 "대선까지라고 하는데, 난 대선 전에라도 나올 수 있다고 봐요. 난 그렇게 봤어요. 뭐 때문에 환멸 느끼는지는 모르지만 환멸이란 단어가 나와요. 왜 환멸을 느껴요? 나한테는 얘기해야 돼. 내가 말해주는 것은 이렇게까지 하는 건 진짜라서 이야기해 주는…"이라고도 했다.